보건타임즈 : 세브란스, TAVI 300례 시행 수술 없는 안전한 판막교체 시술로 계속 확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5:49:5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10월02일 10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브란스, TAVI 300례 시행 수술 없는 안전한 판막교체 시술로 계속 확대

고령자 및 만성질환자 비율 70% 이상

[보건타임즈]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원장 박영환) 대동맥판막치료팀이 지난달 23일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이하, TAVI) 300례를 기록했다.

TAVI는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기능을 상실한 심장 내 대동맥판막을, 수술이 아닌 내과적 중재 시술을 통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치료법이다.

수술이 제한되는 고령의 환자군이나 고혈압과 당뇨 등 여러 만성질환으로 수술 위험도가 큰 환자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시술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심장혈관병원 홍명기 교수(심장내과)는 “중재 시술을 담당하는 심장내과는 물론 심장혈관외과, 심장영상의학과, 마취과 등 관련 의료진들이 모인 ‘다학제 진료시스템’을 통해 환자에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세브란스 대동맥판막치료팀에게 시술받은 300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최고령 시술 환자는 103세이며, 평균 연령은 82.1세였다. 이 중 80세 이상 고령 환자 비율이 전체 환자의 68%(204명)를 차지했다.

아울러 고혈압이나 당뇨 합병증에 의한 콩팥질환을 동반한 TAVI 시술 환자의 경우, 조영제 주사에 따른 콩팥 기능 저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영제 없는 CT 검사 및 최소한의 용량 사용으로 TAVI 시술 안전성을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근육 적은 노인, 대사증후...
서울성모병원, 한국의술 '...
젊은 여성, 자궁근종 로봇...
체형에 관심 많은 '청소년'...
배꼽 부위 ‘단일절개 복강...
다음기사 : 계명대 동산의료원, 해외의료선교 봉사활동 발대예배 개최 (2019-10-02 12:59:47)
이전기사 : 옵디보 단독요법, 화학요법 대비 '사망 위험 ↓ 생존 ↑' (2019-10-01 18:40:58)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논문) mRNA-Driven Generation of Transgene-Fre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