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툴젠, 서울대학교와 유전자교정 기술 분야 협력 도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3:49:35
뉴스홈 > 의료기기
2019년09월26일 07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툴젠, 서울대학교와 유전자교정 기술 분야 협력 도모

사진) ㈜툴젠의 김종문 대표이사(왼쪽)는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오른쪽)

[보건타임즈]  ㈜툴젠(대표 김종문, KONEX 199800)과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는 “유전자교정 신산업 창출”을 위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해 갈 것이라 밝혔다.

유전자교정 기술은 제3세대 유전자가위(CRISPR-Cas9)가 나오면서 과학계와 산업계의 커다란 관심을 받아왔고, 2015년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가장 주목받는 10대 미래 기술로 선정되는 등 생명공학 분야에서 중요한 원천기술이다.

툴젠과 서울대학교 간의 이번 협력방안 발표는 2018년 제기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특허와 관련된 가치평가 및 발명자 보상의 이슈에 대해 대승적 합의에 기초한 것이다. 더 나아가 유전자교정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생명과학 신산업 분야의 미래 성장동력을 함께 창출하여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표로 한다.

양 기관의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유전자교정 기술의 개선 및 발전과 이를 이용한 △농생명과학, △의학, △수의학 등 생명과학 분야의 응용기술 공동개발, △공동연구 시스템 구축 등을 향후 논의 과제로 밝혔다.

서울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에 기부된 주식 10만주를 포함하여 총 13만주의 툴젠 주식을 보유하게 되었고, 주요 제품 개발 및 출시 과정에서 수백억원을 수령하는 등 툴젠의 성장에 따른 수익을 공유하게 됐으며, 양 기관은 작년 8월 이후의 유전자가위 특허 관련 논쟁을 마무리하게 됐다.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은 “이번 협약이 대학과 기업간의 공동연구와 산학협력 등이 한층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우리 대학도 기업 등 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툴젠의 김종문 대표는 “유전자가위 기술은 플랫폼 기술로서 다양한 응용기술과 접목될 때 그 가치가 높아지게 된다”며, “생명과학 분야에서의 협력 연구를 확대할 수 있는 환경을 통해 혁신적 성과를 만들고, 이를 서울대와 공유하는 산학협력의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첨단 연구장비 1만대 내것...
구랍(舊臘) 의료기기 허가 ...
필립스, KIMES2017서 환자...
레이저기 등 5품목군, 33품...
보령A&D메디칼, KIMES 2018...
다음기사 : ㈜오스펌,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 내 바이오 신소재 R&D 센터 개소 (2019-10-04 10:15:00)
이전기사 : 의료기기 맞춤형 허가 지원 '제품화 성공률' 높였다 (2019-09-25 11:08:56)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논문) mRNA-Driven Generation of Transgene-Fre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