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의사 출신 자한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한 文 정권 부당' 삭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4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16:15:12
뉴스홈 > 클릭!핫이슈
2019년09월11일 14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사 출신 자한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한 文 정권 부당' 삭발
"딸 논문 1저자 의혹에 반칙, 특혜, 불법, 부정 자행해온 부적격자 해임" 요구

"야당으로서 책무와 국민 명령이라 여겨 어렵게 내린 결정"

[보건타임즈] 의사 출신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사진)이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박 의원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뒤 울산대 의대 학장을 지낸 소아 심장 전문의 출신으로 재선 의원이다.

이날 오전 박 의원은 국회 본청 계단에서 "부적격자 조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려 삭발한다"면서 "야당으로서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 여겨 어렵게 내린 결정"이라며 "조국은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혜, 불법, 부정을 자행해온 후보자인데도 임명을 강행한 문 대통령에겐 가장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삭발식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김도읍 비서실장, 정 원내수석, 김성태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황 대표는 "삭발의 의미를 저부터 가슴에 새겨 문 정원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 장관 딸의 제1논문 저자 논란이 크게 번진 당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 망신인 동시에 대한민국 의학 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사건"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기자 회견문

안녕하십니까.
자유한국당 송파(갑) 국회의원 박인숙 입니다.
저와 함께 하는 두 분은 자유한국당의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그리고 ‘이성권 중랑을 당협위원장’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오늘 저희들은 민주주의는커녕 기본 상식마저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조국 장관은 청문회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입니다.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습니다.

수많은 언론매체가 함께한 기자회견장에서,
그리고 국회 청문회장에서도
그는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하였습니다.

아직까지도 그는 거짓말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몰랐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내가 한 일이다,  아버지가 한 일이다.”, “그 때는 허술했다, 제도를 이용했을 뿐이다, 행정 착오다, 입력오류다.” 라며 남의 탓만을 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이 한 일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결정마저도 임명권자에게 떠 넘겼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입니다.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입니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자신들의 지지층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불과 몇 달 전 문 대통령은 취임하는 검찰총장에게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하게 대하라”고 하였으나, 조국 사태에서 드러난 청와대와 여당의 대응은 ‘우리 사람은 빼고’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 요구합니다.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십시오.
그리고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하여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십시오.

저희들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을 하려고 합니다.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입니다.

삭발 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건국 이후 지난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그 모든 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합니다. 

국민 여러분들께 호소합니다.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해주십시오.
함께 싸워주십시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클릭!핫이슈섹션 목록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 전 기관...
화보) 작품명 소망
IFEZ, 서울대병원·연세대...
건보당국, '성분명 처방' ...
경실련 "의약분업 개선 사...
다음기사 : 국내시판 잔탁 등 '라니티딘사용 약' NDMA 불검출 안전 (2019-09-16 16:57:52)
이전기사 : 대웅제약, 미 ITC 소송 감정시험서도 '균주 포자형성' 뚜렷 (2019-09-05 11:39:12)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지역의료 강화 대책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