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독 생산공장, 7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2 09:54:48
뉴스홈 > 제약
2019년09월03일 17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독 생산공장, 7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
국내 제약업계 최초 녹색기업 지정, 총 22년간 녹색기업 자격 유지

 환경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지난 3년간 약 22억원 투자, 지역 환경 보전 활동에도 앞장서
 

[보건타임즈]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의 충북 음성 생산공장이 원주지방환경청으로부터 7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재지정됐다. 한독은 2000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녹색기업(구 환경친화기업)에 지정됐으며 이번 재지정으로 2022년 9월까지 총 22년간 녹색기업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녹색기업’은 환경오염물질의 현저한 감소 및 자원과 에너지 절감 등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한 친환경 경영 사업장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와 평가를 거쳐 지정되고 있다.

한독 생산공장은 국제 수준의 cGMP 품질경영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의약품 생산시설로 친환경 녹색경영에 앞장서오고 있다. 1990년대부터 보건안전환경(HSE: Health, Safety, Environment) 정책을 제정해 자체적인 HSE통합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자원 및 에너지 절감, 오염 물질 감소 등 다양한 환경 개선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한독 생산공장은 이번 평가에서 적극적인 투자로 환경오염물질 저감에 기여하고 지역 환경 보전 활동에 앞장서 오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한독 생산공장은 대기오염물질, 온실가스, 폐수 등 환경오염물질의 배출을 감소하기 위해 지난 3년간 약 22억 원을 투자했다. 생산 중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완전히 소각하기 위해 축열식소각로(RTO: Regenerative Thermal Oxidizer)를 도입했으며 노후 된 대기오염물질 집진 설비를 최신 시설로 교체했다. 또, 냉난방 설비를 개선해 에너지 절감에 기여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한독은 더불어 살아가는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삶뿐 아니라 건강한 환경에도 큰 관심을 갖고 친환경 경영을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독 생산공장은 대지 90,840m2, 건물 연면적 46,783m2에 달하며 내용 고형제, 외용액제, 플라스타 등을 제조/포장할 수 있는 대규모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다양한 제형을 시험할 수 있는 품질관리 시험기기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원재료와 완제품을 적정 조건에서 보관할 수 있는 현대식 자동화 창고를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북경한미, 한중기업경영대...
한국애브비, 팝아트 초상화...
한미탐스0.4㎎ 한국 전립선...
GSK 신플로릭스 접종 '영유...
박카스와 함께 하는 제11회...
다음기사 : 한국다케다제약 ‘전세계 환자 치료 위해 헌신하는 기업’ 비전 제시 (2019-09-04 07:12:32)
이전기사 : 대원제약, 추석 명절 맞아 ’장대원 한가위’ 이벤트 개최 (2019-09-03 16:52:33)
스트레스, 운...
스트레스, 운동 ...
서울의료원, 만성...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5년간 수면장애 환자수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