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건복지부 '장애인 의료비 부당이득금' 철저 환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52:2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5월30일 12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 '장애인 의료비 부당이득금' 철저 환수
환수 대상자에 '환수금액, 납부기한‧방법 등 적은 문서' 납입 고지

29일 '장애인 건강권-의료접근성 법 시행령안' 국무회의 의결
지방세 외 수입금의 징수 법에 의거 '독촉, 압류'

[보건타임즈] 6월12일부터 장애인 의료비 부당이득금이 철저하게 환수된다.(자료 장애인건강권법 부당이득금 환수 조문, 장애인 건강권-의료접근성 법률 시행령안)

부당이득금은 의료법 제33조 제2항에 의거 의료기관을 개설할 수 없는 자가 의료인의 면허 등을 대여받아 운영하는 의료기관이 받은 장애인 의료비(아래 표 참조/)를 말한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개정된 장애인 건강권-의료접근성 법률이 6월 12일부터 시행하게 됨에 따라 장애인 의료비 부당이득금을 환수할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이전엔 민법 제741조, 국민건강보험법 제57조 등을 준용, 부당이득금을 환수해왔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장애인 건강권-의료접근성 법률 시행령안이 지난 2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이렇다.

시장‧군수‧구청장은 환수 대상자에게 환수금액, 납부기한‧방법 등을 적은 문서로 납입 고지해야 한다.
납입고지에도 불구, 환수금액을 납부하지 않을 땐 지방세 외 수입금의 징수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독촉이나 압류할 수 있다.

▲ 체납처분이 끝나 체납액에 충당된 배분 금액이 체납액보다 적거나 ▲ 환수 대상자가 행방불명되거나 소멸시효가 됐을 때 ▲ 환수 대상자의 재산이 없거나 총재산의 추산가액이 체납처분비보다 적은 경우 결손처분대상을 정한 뒤 지방장애인복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손처분 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의료기관 간 진료정보교류...
국민 건강 해치는 危害상품...
지난해 응급의료기관 '법정...
일당정액형 新포괄수가 시...
내년부터 '20~30대 피부양...
다음기사 : '의료인력확충, 의사-간호사, 의사-의료기사 간 업무 범위' 개선 (2019-06-07 09:42:10)
이전기사 : '결핵 연 1회·잠복결핵감염 종사 기간 중 1회 검진' 의무 강화 (2019-05-30 11:48:26)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자료) 최근 5년간 갑상선암 진료환자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