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향정 식욕억제제 '암페프라몬·마진돌' 품목허가 제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18:41:06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8월14일 11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향정 식욕억제제 '암페프라몬·마진돌' 품목허가 제한
식약처, 8월14일부터 시행‥'허가 제한 성분'에 새로 추가지정

사용 환자 수 '128만 명' 오남용 우려 계속 제기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등 다른 식욕억제제 성분 2013년 이미 허가 제한

[보건타임즈] 의료용 마약류 중 향정에 속하는 식욕억제제 '암페프라몬·마진돌'이 오늘(8월 14일)부터 품목허가가 제한된다. (사진 공고문)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중 향정신성의약품에 속하는 식욕억제제 성분 '암페프라몬'과 '마진돌'을 8월 14일부로 허가 제한 성분으로 공고, 이같이 신규 허가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그동안 식욕억제제의 적정 사용토록 노력에도 불구, 사용이 늘어나는 등 오남용 우려가 계속 제기됨에 따라 국민 안전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암페프라몬·마진돌의 생산량은 2017년 242,413만 정에서 2018년 256,628만 정, 2019년엔 283,042만 정에 이른 데다 이 식욕억제제들을 사용 환자 수가 128만 명(2019년 7월 1일~2020년 5월 31일)으로 오남용 우려가 계속 제기돼왔다.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등 다른 식욕억제제 성분은 지난 2013년 이미 허가 제한 성분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로써 이번 조치로 모든 식욕억제제 성분의 신규 허가가 제한됐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다만, 이와 관계없이 새로운 제형이나 수출용 제품 등은 신규로 허가받을 수 있다.

식약처는 이에 앞서 향정 식욕억제제의 관리강화를 업계 간담회와 의견조회를 통해 설명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앞으로 의료용 마약류의 안전한 사용과 적정 처방을 위해 대국민 홍보 활동과 전문가 대상 추가 안전사용 방안 마련을 추진할 것이며 기관·업계와 협력해 마약류로 발생할 수 있는 오남용 폐해를 막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허가 제한 공고문'은 '식약처 홈피(알림 → 공지/공고 →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식약처, 직제 개편‥마약안...
제대혈법 위반 '제대혈 은...
특허청, `타미플루' 강제실...
향정 식욕억제제 '암페프라...
식약처, 시중 유통 '인체 ...
다음기사 : 식약처, '희소의료기기 지정 신청요건' 완화 (2020-08-14 11:50:55)
이전기사 : 마약 원료에 '크로토닐펜타닐·발레릴펜타닐·펜타닐 유사체' 지정 (2020-08-14 10:31:15)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