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건복지부, '전공의법 미준수 수련병원 94곳' 행정처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1 14:30:23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19년02월14일 16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 '전공의법 미준수 수련병원 94곳' 행정처분
전체 중 38.5% 위반‥'과태료 100만~500만 원, 시정명령 3개월' 처벌

[보건타임즈] 전공의법을 지키지 못한 수련병원 94곳에 과태료 100만~500만 원 부과와 시정명령 3개월의 행정처분(표 / 자료 참조)이 내려졌다.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수련환경평가에서 전공의법이 정한 기준을 준수하지 못한 수련병원 94곳에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과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위반 혐의로 이 같이 처분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처분이 관심을 끄는 것은 전공의법이 전면 시행된 2017년 12월 이후 정규 수련환경평가(2018년)를 근거로 한 첫 행정처분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행정처분의 근거가 된 수련환경평가는 전공의법 제14조에 따라 전체 수련기관 244곳을 대상으로 작년 6월부터 착수한 개별 현지실사와 서류조사를 통해 확인된 결과를 각 기관의 이의신청과 조정, 지난 2월 수련환경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이 결과, 전체 수련기관 244곳 중 94곳(38.5%)이 전공의 수련규칙 일부를 준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상급종합병원은 전체 42곳 중 32곳(76.2%)이 수련규칙을 어겨 그간 수련환경개선이 미흡한 것으로 파악됐다.

복지부는 시정명령 이행 기간 뒤 전수 점검할 예정이며, 일부는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서 논의 후 현지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전공의법 제13조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땐 수련기관 지정취소 사유가 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속보)이번엔 캔디서 금속성...
식약처, '무허가 치아용 부...
식약처, '식품 용기 제조기...
‘리베이트 의혹’ 기부금 ...
메르스 ‘잠복기 14일’ 논...
다음기사 :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의료시장 진출' 원만‥올봄 시판 (2019-02-20 11:26:59)
이전기사 : 대웅 "나보타, 올봄 미국 시장서 출시 '진출' 문제없다" (2019-02-01 16:52:03)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WHO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 주요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