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의료기기, 신 의료기술 인·허가' 규제 전면 개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7:55:4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7월20일 09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료기기, 신 의료기술 인·허가' 규제 전면 개편
보건복지부, 식약처 등 정부 4개부처 '사전 ⇨ 사전허용-사후규제' 방식 채택

신의료기술 체외진단기기 시장진입 '390일→80일' 대폭 단축
연구중심병원에 '산·병협력단' 설립‥산·병·연 협력 교두보

[보건타임즈] '의료기기의 인·허가 규제'가 전면 개편된다.(자료 세부 추진 과제)

기간 시행해왔던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를 사전 규제 방식에서 사전허용-사후규제’로 바꾸겠다는 거다.
이를 통해 체외진단기기의 경우 시장진입을 '390일에서 80일'로 대폭 단축시키겠다는 것이다.

이 조치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기기의 인·허가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힌과 같은 맥락이다

이날 정부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식약처 4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 분야 규제혁신과 산업육성 방안을 발표했다.

그간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형 신(新)산업으로 혁신·첨단 의료기기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규모를 2012년 2,701에서 2014년 2,943, 2016년 3,665억 원(연 평균 성장률 7.9%)으로 확대해온 것을 비롯해 규제기간을 단축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으나, 의료용 3D 프린팅 세계 시장 성장 전망이 2017년 7.3에서 2019년 9.7, 2021년엔 12.9억 달러로 연 평균 성장률 15.3%에 이루는 등(2016 Markets and Markets) 빠른 기술변화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여기에 의료기기가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정부 규제가 크게 작용하는 분야여서 개발이후 시장에 진입하기까지 여러 규제과정을 거치게 돼 출시까지 최대 520일 소요된다는 주장도 있었다.

이에 정부는 위해요소가 낮아 안전성 우려가 적은 1, 2등급 의료기기(의료기술)은 '선(先) 진입-후(後) 평가'방식(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으로 대폭 혁신할 계획이다.

현행법에선 의료기기는 위해성에 따라 1, 2, 3, 4 등급으로 분류한다.
1등급은 잠재적 위해성이 거의 없는 의료기기다.
2등급은 잠재적 위해성이 낮은 의료기기다.
3등급은 중증도의 잠재적 위해성을 가진 의료기기다.
4등급은 고도의 위해성을 가진 의료기기다.
잠재적 위해성 판단 기준은 ▲ 인체와 접촉 하는 기간 ▲ 침습의정도 ▲ 약품이나에너지를환자에게전달하는지여부 ▲ 환자에게 생물학적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다.

체외진단검사 분야의 신의료기술평가는 사전평가에서 사후평가로 전환하고, 체외진단기기의 시장진입에 소요되는 기간을 기존 '390일'에서 '80일 이내'로 대폭 단축할 방침이다.(표 참조)
체외진단검사는 질병진단 등 목적으로 인체로부터 채취된 검체(혈액, 분변 등)를 이용해 체외에서 병원체 등 병소의 유무를 확인하는 검사다.

또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로봇 등'을 활용한 미래유망 혁신·첨단의료기술은 최소한의 안전성이 확보됐을 때 우선 시장진입을 허용한 후, 임상현장에서 3~5년간 사용해 축적된 풍부한 임상 근거를 기반으로 재평가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의료기기 산업육성책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연구중심병원에 '산병협력단' 설립을 허용, 병원이 혁신적 의료기술 연구와 사업화 허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 정부는 환자진료 경험을 토대로 혁신 의료기기 개발을 선도할 연구의사 육성, 국산 의료기기 성능개선 지원, '의료기기산업육성법' 제정 등 의료기기산업을 도약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장기요양보험에 ‘의료-돌...
1회용 의료기기 ‘재사용 ...
이달 9월20일부터 '치매공...
앞으로 향정 '프로포폴 23...
2030년엔 '의사 7천600, 간...
다음기사 : 보건복지부, 중증 '조현병 환자' 동의 없이 추적관리 (2018-07-23 09:01:34)
이전기사 : 사무장 병원 불법 개설 '첫 진입부터 아예 틀어막는다' (2018-07-18 10:04:58)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임시마약류 지정(1종) 예고 물질 상세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