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코 골며 입으로 숨 쉰 아이,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 의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18년03월13일 11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코 골며 입으로 숨 쉰 아이,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 의심
고대구로병원, 구강호흡 지속되면 수면 장애로 성장·학습저하, 얼굴 변형 등 우려

송재준 교수 "통증과 후유증 최소화한 '무통편도 절제술'로 적기 치료"

[보건타임즈] 아이가 평소 코가 막혀 입으로 숨을 쉬거나 밤에 심하게 코를 곤다면 편도가 과도하게 커진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 무통편도 절제술 치료)
편도와 아데노이드는 목 안쪽에 위치한 림프조직, 면역기관으로, 위치에 따라 구분된다.
혀 뒤쪽 양측에 두 덩어리가 '편도(구개편도)', 입천장 뒤쪽 높은 부분을 '아데노이드(인두편도)'다.
이 질환은 반복적인 세균성 감염에 노출되거나 감기나 과로 등으로 정상 세포의 면역반응 평형이 깨지면서 림프조직이 점차 비대해지는 병이다.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은 생후 2~3세부터 발육을 시작해 가장 성장이 왕성한 5~10세 아이들이 많이 앓아 이들 또래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질환이다.

고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는 "이 질환은 통증이 극심한데다 염증이 코나 귀 등으로 퍼져 중이염이나 부비동염을 유발하거나 혹은 혈관을 통해 염증이 전신으로 퍼지면 신장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 전신성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 번 커진 편도는 스스로 또는 저절로 작아지지 않아 서둘러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했다간 기도폐쇄(코골이), 성장저하, 안면발육 이상, 치열과 교합 장애 유발, 면역기능 저하 등으로 악화된다.

송 교수는 "성장기 아이들의 경우 편도나 아데노이드가 비대해지면 자연스레 코보다 입으로 숨을 쉬는 구강호흡이 지속되면 우둔한 인상을 줄 수 있는 아데노이드 얼굴형으로 변형될 수 있다"면서 "수면무호흡증으로 숙면이 어려워 성장호르몬 분비가 원활치 못해 성장 장애가 우려되는 것은 물론 인지능력이나 집중력이 떨어져 학습능력 저하가 나타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아이가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 증상을 보일 때 조기에 이비인후과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는 게 송 교수의 설명이다.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으로는 아래와 같이 여럿 있다.
▲ 1년에 4회 이상 편도염이 재발한다.
▲ 코보다는 입으로 숨 쉰다.(구강호흡)
▲ 호흡곤란이 있거나, 평소 음식을 잘 삼키지 못한다.
▲ 중이염이 자주 생긴다.
▲ 비염 또는 축농증이 자주 생긴다.
▲ 평소 코가 자주 막힌다.
▲ 코골이가 심하거나 수면무호흡증이 있다.

통증·후유증·입원기간 최소화 한, 무통편도절제술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은 증상에 따라 양압호흡기 또는 수술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양압호흡기치료’는 수면 시 마스크 모양의 치료기를 착용해야 해 성장기의 아이들에게는 치료효과가 좋지 않아 수술치료를 권장한다.

수술치료는 아이들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기 전에 만 5~10세 사이에 필요하다.
그 동안 부모 입장에선 아이가 받아야하는 전신마취를 하는 수술이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위해 통증과 출혈, 회복기간을 최소화한 ‘무통편도절제술(PITA)’ 등장해 치료 부담이 대폭 감소했다.
기존 수술법은 신경과 혈관이 분포된 편도의 겉 표면인 피막까지 제거했다면, 무통편도절제술은 전동식 미세절세흡인기를 사용해 내부 편도조직만 90% 이상 제거, 통증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무통편도절제술을 이용하면 수술 후 3일 이내에 정상적인 음식물 섭취가 가능하며, 통증기간을 약 2주에서 1~2일 정도로 대폭 줄일 수 있을 뿐더러 회복도 빠른데다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송 교수는 "무통편도 절제술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26만 건이 시행될 정도로 보편적이면서 안전한 수술"이라며 "치료시기를 놓쳐 성장저하, 얼굴변형 등 소아기에 중요한 요소들에 영향을 줘 적기에 적극치료를 받길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여성의 감기로 불린 '질염 ...
자녀 알레르기 사전 예방위...
“올바른 걷기운동만으로도...
GSK ‘신플로릭스-13가 백...
관상동맥질환, 꾸준한 관리...
다음기사 : 건국대병원, '봄철 건강' 소변 통해 확인 (2018-03-14 10:43:45)
이전기사 : 환절기 목감기와 착각하기 쉬운 '인후두 역류' 원인은? (2018-03-08 13:49:11)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