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난치 교모세포종, '표준+전기장치료 병행' 환자생존 늘렸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21일 13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난치 교모세포종, '표준+전기장치료 병행' 환자생존 늘렸다
서울대-분당병원, 전기장 종양치료 '암세포만 공격하는 획기적인 치료법'

미국 유럽 등 '83기관 다국가 제3상 임상'
백선하 교수 "향후 어려운 악성 뇌교종 환자치료에 큰 도움"
김재용 교수 "생존기간 연장시켜 환자 삶의 질 향상시킬 것"
논문 '美 의학협회 학술지 JAMA(IF 44.405)' 발표

[보건타임즈] 난치성 뇌암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표준치료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와 '전기장 종양치료'를 함께 시행하면 환자의 생존기간을 향상(논문)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전기장 종양치료기를 머리에 착용한 모형과 주변 장치= 이 장치는 휴대할 수 있을뿐더러 일반 전원으로 충전 가능하다. 현재 미국에선 FDA 승인 하에 교모세포종 환자의 치료에 쓰이고 있다)

전기장 종양치료는 암세포에만 특징적으로 반응할 뿐 정상세포에 손상을 주지 않는 획기적인 암 치료법이다.
이 치료법은 전기장을 발생시키는 장치와 암 부위를 중심으로 전극을 부착시켜 환자의 몸에 지속적으로 전기장 신호를 보내 암세포만 공격, 괴사시킨다.

백선하 교수

김재용 교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재용 교수는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를 확립한 미국 노스웨스턴병원 로저 스툽 교수가 이끈 다국가 3상 임상에 참여, 교모세포종에 전기장 종양치료를 시도, 환자의 생존을 연장시키는 치료효과를 입증해냈다.
 
연구팀은 무작위 임상실험을 통해 환자 총 695명을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표준치료군 229명과 표준치료, 전기장 종양치료군 466명으로 나눠 서로의 임상결과를 비교했다.

이 결과 전기장 종양치료를 함께 시행한 군에서 무병 생존기간이 4개월에서 6.7개월로 늘어났다.
또 표준치료만 시행한 군의 생존기간이 16개월이었던 반면, 전기장 종양치료를 추가한 군은 이 기간이 20.9개월로 연장됐다.
전기장 종양치료로 발생한 합병증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에 김 교수는 "교모세포종은 대부분 주위 조직으로 침습하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특성을 보여 치료가 어렵다"며 "전기장 종양치료가 교모세포종  환자의 생존기간을 연장시켜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향후 이 치료법이 치료가 어려운 악성 뇌교종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논문은 미국의학협회 학술지 '자마(JAMA, Journal of America Medical Association, impact factor: 44.405)'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분당서울대 국내 첫 대동맥...
‘뇌종양 맞춤항암치료’ ...
대퇴골두 허혈성 괴사 새 ...
경상대병원, ‘보건복지부...
대사증후군 겪는 고령일수...
다음기사 : 세브란스, 체내 3D 촬영 장비 '2세대 O-ARM' 도입, 첫 임상 (2018-02-21 14:17:11)
이전기사 : 한림-연세의대, 심장이식 후 10명중 1명꼴 '5년 내 암 발생' (2018-02-20 11:44:57)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