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조주영 교수팀,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내시경시술 170례 돌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5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5-23 17:26:0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13일 09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주영 교수팀,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내시경시술 170례 돌파
복부절개나 전신마취 없이 부작용 적어 ‥국내 최초 항역류 내시경, 스트레타 시술 도입

[보건타임즈]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최근 내시경을 이용한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시술 170례를 돌파했다.

내시경을 이용한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시술은 복부 절개나 전신 마취 없이 진정수면 하에 내시경을 이용해 느슨해진 위식도의 접합부를 치료하는 내시경 수술이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팀(홍성표, 김원희, 유인경 교수)은 2016년 2월 국내 최초로 약물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환자 대상으로 한 항역류 내시경 시술을 시작으로 스트레타 시술을 도입, 2년 만에 170례를 돌파하게 됐다.

항역류 내시경 시술은 느슨해진 식도 하부 점막 일부를 절제해 좁게 만드는 방법이고, 스트레타 시술은 내시경을 입에 넣어 낮은 주파수의 전기에너지를 공급해 하부식도괄약근의 수축력을 강화하는 방법이다.

내시경을 이용한 시술은 시술시간이 짧고 회복속도가 빠르며, 수술처럼 전신마취를 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또한 위-식도 접합부 근육의 퇴화나 해부학적 변형이 있는 환자에게도 적용이 가능하며 시술 효과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조주영 교수(사진)는 "위식도 역류 질환은 국내에 성인 10명 중 1명이 겪을 정도로 흔한 편이며 많은 환자들이 치료제를 장기간 복용하고 있다"며 "약물치료에도 호전이 없는 속쓰림, 목 이물감 등으로 고통받는 환자의 경우 내시경 시술 등 적절한 치료를 받기 위한 정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역류성식도염은 식도와 위 사이의 차단막 역할을 하는 근육의 퇴화와 세포의 약해진 자생력 때문에 발생하는 질환이다. 속쓰림, 트림, 소화불량, 만성기침, 목의 이물감, 가슴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고 만성 식도염의 경우 식도암까지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대부분은 위산을 억제하는 약물로 증상이 조절되지만 재발이 흔하고 약물 복용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약물치료를 3개월 이상 해도 50% 이하의 효과만 있거나 다양한 약물에도 호전이 없는 경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외과적 수술 또는 내시경 수술을 시행한다.

조주영 교수는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 식도 무이완증의 경구내시경 근절개술(POEM)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한국 소화기내시경 분야의 초석을 마련했다. 또한 지난 2006년부터 매년 미국 소화기학회와 함께 식도암, 위암, 식도무이완증 등 많은 소화기질환의 내시경 수술을 교육 비디오로 제작해 전세계 소화기내과 의사에게 전수하고 있다. 또한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차기 이사장으로 선임되어 학회를 이끌게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세브란스, ‘양쪽 귀 청력...
혈관종 좀 더 쉽게 감별하...
연세의대, 피 한 방울로 '...
가천문화재단, 제3회 성산...
경상대병원 '위산 역류증 ...
다음기사 : 건국대병원, 시니어친화병원 심포지엄 '성료' (2018-02-13 14:36:17)
이전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Mixed Reality Lab 개소 (2018-02-13 08:36:50)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자료) 원외탕전실 인증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