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건국대, 학부에 ‘줄기세포학과’ 첫 신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7-23 11:37:14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15년05월12일 18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건국대, 학부에 ‘줄기세포학과’ 첫 신설
동물생명공학과→‘줄기세포 재생생물학과'로 개편

건국대(총장 송희영)가 동물생명과학대학 동물생명공학과의 과명과 교육과정을 ‘줄기세포 재생생물학과’로 개명, 개편해 국내 대학 중 처음으로 학부과정 줄기세포학과를 신설했다.

줄기세포학과 개설은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데다 교육내실화와 학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첫 신입생은 2016학년도 입시부터 43명을 모집한다.

건국대는 대학 학부과정에 줄기세포를 중점적으로 교육하는 단일 전공학과를 신설해 국내 이 분야의 연구를 선도하게 됐다.
그동안 줄기세포 연구는 대학원 과정에서 의학과 연관 지어 개설돼왔다.
건국대도 2012년부터 의학전문대학원에 줄기세포 교실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서한극 학과장은 “건국대 동물생명공학과는 현재 줄기세포, 이종(異種)간 장기이식, 유전체, 노화인자 등에 연구가 집중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며 “생명공학분야의 줄기세포와 재생생물학 분야 전반을 교육, 연구하는 학과로 특화 할 필요가 있는데다 대학의 바이오 생명공학 특성화 방향을 추구하기 위해 학과명과 교육과정을 개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은 줄기세포학과 신설과정에서 미국 하버드대학의 ‘줄기세포와 재생생물학과’(Department of Stem Cell and Regenerative Biology)의 교육과정과 연구시스템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회 동물생명과학대학장은 “줄기세포와 재생생물, 재생의학 분야의 대표성을 지니는 학과가 될 것이며, 건국대 바이오클러스터 위상을 높이는 동시에  미래지향적 희소성을 지닌 학과로 성장할 계획”이라면서 “줄기세포 분야는 고교생과 대학원 진학을 희망하는 대학 졸업생들의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으며, 우수학생 유치, 이를 통한 우수 연구자 배출은 물론 취업률 향상으로 향후 더욱 발전되는 학과로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줄기세포학과 신설을 위한 TF팀 팀장 조쌍구 교수는 “제약과 바이오산업 분야가 ‘줄기세포와 재생분야’로 급변하게 산업 구조가 재편돼 이들 분야로 학과 신설은 바이오 분야 선점은 물론 우수 학생의 유치에 기여할 것”이라며 “정부의 줄기세포 분야 투자에 맞춰 연구비 수주와 산학연 공동연구 등을 통해 교육과 연구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은 이를 위해 교수 당 2-3과목의 지정과목과 줄기세포 재생 관련 신설과목으로 교과목을 개편하기로 했다.

이로써 분자세포생물학, 약리학, 미생물학, 유전체생물학, 동물생리학, 면역학, 생물의약품학 등 기존 동물생명공학과의 교과목에 줄기세포와 재생생물학 내용이 강화된다.

이와 함께 줄기세포재생과학 입문, 줄기세포와 신약개발, 인류유전학, 질병학, 응용줄기세포학, 줄기세포재생산업, 생식세포생물학, 줄기세포재생과학 실험, 줄기세포재생과학 산업세미나 등 교과목이 대거 신설할 계획이다.

또 교수와 학생 간에 긴밀한 멘토 멘티제 시스템을 구축, 효율적인 교육고 진로를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의 진학과 취업률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할 예정이다.  

건국대는 국내 줄기세포와 재생생물학 분야 기업간 긴밀한 산학협력을 통해 이 분야에 학생들의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여기에 산업체 전문가들과 산학 세미나 개최, 산학 연구과제 추진, 기술이전을 통한 산업화, 우수인재 양성과 취업 활성화 산학 프로그램 추진 등을 통해 산업체와 활발한 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

나아가,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과 수의과대학 등의 줄기세포 연구팀과 연구협력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건국대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강한 동물 바이오와 수의학, 의생명과학 분야의 연구역량을 극대화하는 전략의 하나로 줄기세포 재생생물학 분야 교육과 연구를 주력 분야의 하나로 선언하는 동시에 줄기세포 연구를 위한 전문인 양성과 국내외 줄기세포 연구의 허브로 성장하기 위해 학부과정 줄기세포학과와 의학전문대학원 줄기세포교실 체제를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건국대는 지난 2007년 건국대병원과 의학전문대학원, 의생명과학연구원, 바이오장기 연구센터, 수의과대학과 동물병원, 동물생명과학대학과 생명환경과학대학을 잇는 생명과학교육 클러스터(바이오 클러스터)를 지정한 바 있다.

이번 줄기세포 학과 개설로 의대와 병원을 통한 임상과 기초연구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줄기세포 연구의 시너지 효과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건국대는 국내외 다양한 줄기세포 연구 전문기관과 기업들간의 상호 긴밀한 공동연구와 산학협력을 통해 ‘줄기세포 연구 허브’로써 국내 줄기세포연구자들의 연구 역량과 인프라를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건국대는 다양한 분석 장비구축과 연구인력 확충, 연구비 지원 등을 통해 줄기 세포 연구 활성화와 인프라 구축에 상당한 지원과 투자를 할 예정이다.

건국대 이훈택 교수는 “미래 블루오션 산업으로 투자가치가 높은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대학의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 그리고 국민들의 줄기세포에 대한 관심과 정부의 투자를 바탕으로, 특성화된 줄기세포 연구와 연구 인프라 구축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세계최고 수준의 줄기세포 연구허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이화의료원, 이화도담도담...
서울성모, 국내 최초 '혈액...
이지메디컴, 실버전문매거...
건국대병원 ‘최첨단 국제...
서울대병원, 임상약리학과 ...
다음기사 : 동국대병원 ‘양, 한방 융합 뇌건강 클리닉’ 개설 (2015-05-14 14:29:15)
이전기사 : 관악서울대치과병원, 한층 나은 ‘ (2015-05-06 17:23:45)
건협 서울서부...
건협 서울서부지...
중앙대병원, 혼밥...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자료) 중증질환자 지역사회 치료 지원 강화방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