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 '불필요 항암치료 선별 기술' 개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18:23:05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11월20일 17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 '불필요 항암치료 선별 기술' 개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기반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법'

재발 위험도 평가 '항암치료 필요 환자' 가려낸다
저위험군 판정 시 '불필요한 항암치료 생략'‥ 환자 삶의 질 개선
한원식 교수 "한국환자 조직 이용 개발해 동양인 치료 향상과 삶의 질 개선에 도움 될 것"
논문, AACR 저명 국제학술지 '임상 암 연구 최근호'에 발표

[보건타임즈] 유방암 환자가 수술 후 재발 위험이 있는지 항암치료가 필요한지를 가늠하는 예측 기술이 개발됐다.
이 기술은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기반의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법이다.

즉 유방암 재발 위험도를 평가해 저위험군으로 판정되면 불필요한 항암치료를 생략해 환자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외과 유방암 연구팀(한원식, 이한별 교수)은 유방암 수술 후 5년 이상 장기추적관찰 환자 413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한 결과, 유방암 발병에 관여하는 특정 유전자의 발현 패턴을 분석하면 전이 재발 위험도와 항암치료 시행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19일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연구팀은 179개의 유전자에 대한 RNA 발현량을 분석, 이를 독자적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원격전이 위험도를 점수화해 NGS 기반의 한국형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각 환자의 NGS-PS(예측점수)를 산출해 20점을 기준으로 전이 재발 고위험군과 저위험군으로 구분하게 했다.

이 결과, NGS-PS가 증가함에 따라 원격재발 가능성이 증가함을 확인했다.
NGS-PS가 20점 이상인 환자는 20점 이하 환자보다 전이 발생 위험도가 5.86배 높았다.

특히 50세 이하 젊은 환자의 상태도 정확하게 예측됐다.
이 연구를 통해 NGS-PS에 따라 항암치료를 안 해도 예후가 좋은 저위험군과 항암치료가 도움이 될 고위험군이 잘 구분될 수 있음이 입증된 것이다.

전체 유방암 환자의 약 70%를 차지하는 호르몬 수용체 양성 유방암 환자는 수술 후 기본적으로 항호르몬 치료를 받은 환자의 특성에 따라 수술 후 미세하게 남아있을 수 있는 암세포를 사멸시켜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항암치료가 추가된다.
하지만 항암은 독성이 강해 탈모, 구역·구토, 전신 쇠약, 백혈구 감소 등 부작용이 심하게 나타나 항암치료가 필요하거나 불필요한 환자를 분별해 낼 필요성과 중요성이 무엇보다 커졌다.

이전엔 항암치료 시행 여부를 종양의 크기나 조직학적 등급, 림프절 전이 등으로 결정했지만, 최근에는 온코타입 DX, 맘마 프린트와 같은 다 유전자 분석을 활용한 예후예측 검사로 결정했다.
해외의 유방암 치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종양 크기가 0.5㎝ 이하이면서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없거나, 다 유전자 분석을 활용한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를 시행, 재발 저위험군으로 판정된 땐 항암치료를 생략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에 사용됐던 다 유전자 분석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는 서양인에게 특화돼 있어 50세 이하의 폐경 전 환자의 발병률이 높은 한국인이나 아시아인의 특성 반영이 미흡했다.
게다가 기존 검사법은 외국으로 검체를 보내야 해 400만 원에 달하는 고비용과 긴 검사 기간으로 접근성이 떨어졌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검사는 PCR 기법을 이용하는 기존의 검사와 달리 NGS를 기반의 유전체 분석을 통해 유방암 재발 위험도를 예측한다.
연구팀은 검사비용과 분석시간을 줄이면서 아시아인 특성을 반영한 정확도로 환자별 항암치료 시행 여부 결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원식 교수는 "이 연구로 개발한 검사법이 국내 식약처의 허가를 받아 임상에 적용되면 검사 접근성이 확대되는 것은 물론 기존 검사법보다 신속하면서 저비용으로 검사하는 것이 가능하게 돼 큰 의의가 있다"며 "기존 검사법과 달리 한국 유방암 환자의 조직을 이용해 개발했기 때문에 아시아인의 치료 향상과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는 국책연구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 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2014년부터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고려대 구로병원, 서울대 공대가 참여했으며, 2019년 국내 기업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환자의 치료에 적용할 수 있도록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 연구를 다룬 논문은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a Next-Generation Sequencing–Based Multigene Assay to Predict the Prognosis of Estrogen Receptor–Positive, HER2-Negative Breast Cancer'란 제목으로 미국 암연구 학술단체 미국암연구협회(AACR)의 저명 국제학술지인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건국대병원, 흡연, 발목인...
줄기세포이용 뇌종양 치료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갑...
서울대병원, 세계 최초 '심...
계명대동산병원, 유방암환...
다음기사 : 강남세브란스-강남서초교육지원청, 도곡중학교에 245억 원 규모 지원 (2020-11-23 11:45:51)
이전기사 : 서울대병원 수술실, 변화와 혁신 추구 (2020-11-20 17:22:30)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1편) Association Between Exposure to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