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립암센터, '악성 뇌종양 면역치료제' 개발 실마리 찾았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18:20:10
뉴스홈 > 의료
2020년06월30일 14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악성 뇌종양 면역치료제' 개발 실마리 찾았다
세포주·동물실험 통해 악성 뇌종양 발생시키는 '단백질과 저해제' 확인

박종배 대학원장·김종헌 교수 연구팀
'악성 뇌종양 발생과 진행에 핵심역할 하는 세포 내 분자와 억제하는 약물' 발굴
논문 '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게재

[보건타임즈] 국립암센터 연구팀이 완치가 어려운 악성 뇌종양의 발병과 악화로 진행되는 것을 억제하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실마리를 찾았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 박종배 대학원장, 김종헌 교수 연구팀은 악성 뇌종양의 발생과 진행에 핵심역할을 하는 세포 내 분자와 이를 억제하는 약물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다룬 연구논문은 세계적 권위지 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이에 따르면 연구팀은 악성 뇌종양에서 ARS2라는 단백질이 지방분해 효소 중 하나인 MAGL를 활성화함으로써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를 증가시키는 기전을 확인했다.
MAGL(monoacylglycerol lipase)은 전사인자 ARS2에 의해 단백질로 번역 후 염증 반응에 관련된 PGE2 단백질을 발현, 종양 증식 면역 대식세포를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악성 뇌종양 세포주 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염증 저해제로 알려진 'JZL184'라는 약물이 ARS2와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냄과 동시에 입증했다.

ARS2(arsenite-resistance protein 2)는 세포의 핵으로 들어가 MAGL 유전자를 작동하는 전사인자다.
이 전사인자는 악성 뇌종양에서 발현이 높은 데다 악성 뇌종양 환자의 생존과도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특히 악성 뇌종양의 발생, 증식, 악성화, 침윤, 전이 과정에 매우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악성 뇌종양 줄기세포의 줄기 능에 영향을 줘 암 유전자로 간주한다.

연구팀은 JZL184를 통해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를 조절하면 뇌종양의 악성화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는 Macrophage Type2(M2 면역 대식세포)로 악성 뇌종양 줄기세포의 줄기 능에 영향을 주며 종양 억제 면역 대식세포를 억제한다.
이에 따라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를 제어하는 약물 JZL184를 처리해 악성 뇌종양의 발생과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박종배 대학원장은 "이 연구를 통해 ARS2-MAGL 신호전달 과정이 종양 악성화 면역 대식세포 증식을 촉진하는 것은 물론 뇌종양 악성화에 관여하는 기전을 확인함으로써 치료제의 표적을 발굴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동 교신저자 김종헌 교수는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ARS2와 MAGL의 발현이 높은 다른 암종에서도 임상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섹션 목록으로
복강경 대장암 CME술 ‘5년...
김현구 교수, 싱글포트 흉...
원자력병원 호스피스완화의...
전남대병원, 캄보디아서 심...
김성훈 교수팀, ‘다중층 ...
이전기사 : 뇌졸중, 당뇨 환자와 흡연자, '코로나 19'에 더 취약 (2020-06-22 07:56:36)
[기고] 용혈요...
[기고] 용혈요독...
다가온 설 명절 ...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논문) Selective sebaceous gland...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