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명지병원 로비에 '선인장 응원탑' 세워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18:20:10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20년06월29일 11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지병원 로비에 '선인장 응원탑' 세워져
고양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과 환자 응원의 의미 담아 기증

[보건타임즈]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는 명지병원 의료진과 직원, 환자를 향한 선인장 응원탑이 병원 로비에 세워졌다.

고양시가 최근 명지병원 로비에 설치한 선인장 응원탑에는 ‘힘내라 명지병원’ ‘힘내라 고양시’ 등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병원 직원들은 물론 환자와 시민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형형색색의 응원탑은 비모란(선인장)으로 꾸며진 높이와 넓이 각 2.3m 크기의 사각 화훼조형물로, 주재료인 비모란 선인장은 고양시의 대표적인 화훼 수출품목이다.

코로나19로 꽃박람회 개최가 불가능하게 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양시 농가를 살리기 위해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제작한 조형물을 고양시가 코로나19 거점병원인 명지병원을 응원하기 위해 세우게 된 것이다.

고양시의 한 관계자는 “명지병원을 향한 고양시민의 마음을 선인장 응원탑 속에 담아 전달한 것”이라며 “의료진과 병원 직원은 물론, 환자들과 고양시민들이 선인장 응원탑을 보면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명지병원 박병마 총무팀장은 “고양시를 국제적으로 알리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고양국제꽃박람회의 개최가 취소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비모란 속에 담긴 고양시민의 응원에 힘입어 명지병원도 코로나19의 완벽한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초 4월 개최 예정이었다가 올해 9월로 연기된 2020고양국제꽃박람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최근 취소가 결정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전문...
온 종합병원, 화상전화기 ...
한일병원, 정형외과 김어진...
보라매병원, 91세 고령 환...
원자력병원 암 환자 위한 ...
다음기사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2020-06-29 14:56:58)
이전기사 : 대구의료원, 저소득층 수술·간병 지원 (2020-06-29 10:46:32)
[기고] 용혈요...
[기고] 용혈요독...
다가온 설 명절 ...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논문) Selective sebaceous gland...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