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부광약품, 코로나19치료제 임상 설계 변경 '가속화' 기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4 18:43:04
뉴스홈 > 제약 > 신물질·개발
2020년06월26일 09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부광약품, 코로나19치료제 임상 설계 변경 '가속화' 기대
클로로퀸 제외, 대조군을 위약으로 변경

[보건타임즈] 부광약품은 자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인 레보비르의 코로나19 임상설계를 변경하여 진행중인 임상의 진행속도가 가속화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광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의 허가용 임상을 국내사로서는 최초로 승인 받아 최초로 투약을 시작하였고 현재도 가장 빠른 진행속도를 보이고 있다.

임상진행 초기와는 달리 대조약인 히드록시클로로퀸이 효과와 안전성면에서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사용 권고에서 빠지게 됐다. 부광약품은 관계당국과 대조약에 대하여 협의하여왔으며 히드록시클로로퀸 관련 국내외 연구결과를 계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임상시험계획 변경을 준비했다.

이번 변경된 임상시험계획에서는 히드록시클로로퀸 대신 위약이 투여되며, 기존 임상시험의 경우 클레부딘군과 히드록시클로로퀸군에 환자가 골고루 1:1로 배정되어 치료를 받았던 반면 이번 변경된 임상시험계획에서는 클레부딘군과 위약군에 2:1의 비율로 배정되므로 더 많은 환자가 클레부딘을 복용하게 된다.

또 이번 임상시험은 단일맹검으로 진행되어, 환자는 클레부딘을 복용하는지 위약을 복용하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임상시험이 진행되므로 임상시험의 신뢰성을 유지하고자 했다. 

임상시험은 식약처의 승인 이후에도 IRB나 계약과 같은 여러 과정을 거쳐서 진행이 된다. 부광약품은 가장 많은 임상사이트 8개병원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과정들이 모두 순조로이 진행이 되어 임상 등록에 모두 문제가 없는 상태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설계변경을 통하여 임상 시험의 진행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다만 코로나 환자의 발생에 따라서 전체적인 일정은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하여 여러가지 다른 방법도 모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물질·개발섹션 목록으로
국내 제약바이오, '코로나1...
항암신약개발사업단-메드팩...
국내 첫 '유방암 전이 막는...
LG생명과학, 세포괴사억제 ...
큐리언트-獨 막스플랑크硏 ...
다음기사 : 국내외 '코로나 19 치료제·백신 개발' 활발 (2020-06-26 18:10:40)
이전기사 : 국내 제약바이오,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역량 집중 (2020-03-09 17:39:25)
[기고] 용혈요...
[기고] 용혈요독...
다가온 설 명절 ...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논문) Next-generation transcatheter aort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