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화이자, '입랜스' 6월1일부터 풀베스트란트 병용요법 급여 확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18:41:06
뉴스홈 > 건강보험 > 의료수가 > 건보급여
2020년06월01일 16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화이자, '입랜스' 6월1일부터 풀베스트란트 병용요법 급여 확대
폐경 전/후 HR+/HER2- 진행성∙전이성 유방암 치료 여성 '내분비 요법 후 질환'에 적용 시

전 세계 225,000명 이상 '폐경 전/후 HR+/HER2- 진행성∙전이성 환자' 치료
이 분야 패러다임 전환 '표준치료제(SoC)'로 자리매김

[보건타임즈] 한국화이자의 '입랜스(사진 성분명 팔보시클립)'가 6월1일부터 풀베스트란트와 병용요법에 건보급여가 적용된다.

'입랜스'는 호르몬 수용체(HR) 양성과 사람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2(HER2) 음성인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다.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에 따르면 '입랜스'가 1일부터 내분비 요법 후 질환이 진행된다거나 이전에 CDK 4/6 억제제 또는 풀베스트란트(fulvestrant)를 투여받은 적이 없는 폐경 전/후 환자에 풀베스트란트와 병용요법 시 급여가 확대 적용된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입랜스'는 폐경 후 환자뿐만 아니라 서구보다 월등하게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국내 폐경 전 환자에게도 풀베스트란트와 병용요법 시 건보 혜택이 주어진다.

2016년 국내 허가된 입랜스는 HR+/HER2- 진행성∙전이성 유방암 분야에서 2년 이상의 무진행 생존 기간 중앙값(mPFS)을 입증한 최초의 CDK 4/6 억제제(First in Class)다.
입랜스는 2015년 FDA 허가 이후 전 세계 225,000명 이상의 환자 치료에 사용, CDK 4/6 억제제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많은 임상 경험을 축적해오고 있다.

입랜스는 미국 종합 암 관계망(NCCN) 가이드라인에서 HR+/HER2- 전이성 유방암 환자 치료의 category 1로 지정된 CDK 4/6 억제제 중 하나이며 최초의 약제로서 HR+/HER2- 전이성 유방암 치료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꿈으로써 표준치료제(SoC)로서 자리매김해나가고 있다.

이번 입랜스의 급여 확대는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와 유럽 종양학회(ESMO, 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의 가이드라인과 임상 논문이 근거가 됐다.

입랜스의 주요 임상 PALOMA-3은 폐경 전/후 HR+/HER2- 전이성 또는 진행성 유방암 환자 중 내분비 요법 후 질환이 진행된 여성을 대상으로 입랜스+풀베스트란트 병용군과 풀베스트란트+ 위약 병용군 간의 무진행 생존기간(PFS)을 비교, 평가한 3상 임상이다.

이 결과 입랜스와 풀베스트란트 병용군은 폐경 전/후 환자 모두에서 풀베스트란트와 위약 병용군 대비 약 2배 연장된 mPFS를 보이며(HR=0.50; 95% CI 0.29-0.87, two-sided p<0.013 및 HR=0.45; 95% CI 0.34-0.59, two-sided p<0.0001), 항암화학요법의 도입 시기를 약 2배 늦췄다.

또, 풀베스트란트와 위약 병용 군 대비 통증 증상이 악화가 될 때까지의 기간을 유의미하게 지연시킨(HR=0.641; 95% CI 0.451-0.910, one-sided p=0.0065) Global QoL 데이터를 통해 입랜스가 유방암 환자들의 신체적·정서적 기능과 삶의 질 유지에 기여해 옴을 객관적으로 확인한 바 있다.

PALOMA-3는 최초의 CDK 4/6 억제제의 주요 임상인 만큼 수술 후 보조요법 중 재발한 환자부터 최대 10차 치료를 받은 환자와 다른 신체 부위에 종양이 전이된 환자 등 폭넓은 환자군을 포함해도 모든 서브 그룹에서 유의하게 일관된 mPFS를 개선 효과를 보였다.

즉 다른 신체 부위에 전이된 종양보다 다양한 환자군을 커버, 더 많은 환자에게 치료 효과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화이자 아시아 클러스터 항암제 사업부 총괄 송찬우 전무는 "국내 전이성 유방암 환자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었던 최초의 CDK 억제제 입랜스가 이번에 급여 확대를 통해 그간의 오랜 미충족 수요였던 국내 폐경 전 유방암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개선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한국화이자제약은 새로운 치료 옵션을 서비스함과 동시에 환자들의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한 프로그램을 통해 암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보급여섹션 목록으로
애브비, 6월 1일부터 '스카...
한국애비브 린버크서방정 1...
한독 스트렌식주, 소아 저...
화이자, '입랜스' 6월1일부...
한국애브비 스카이리치프리...
다음기사 : 애브비, 6월 1일부터 '스카이리치' 건강보험 급여 (2020-06-01 16:21:15)
이전기사 : 한국애브비 스카이리치프리필드시린지주, '건보급여 적정성' 인정 (2020-03-06 14:19:43)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