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에이프로젠, ADE 위험 줄인 코로나 차단 융합항체 특허 출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3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18:33:17
뉴스홈 > 제약
2020년05월19일 18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에이프로젠, ADE 위험 줄인 코로나 차단 융합항체 특허 출원

[보건타임즈] 에이프로젠KIC[007460]와 합병을 추진중인 에이프로젠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최대 걸림돌인 ADE(Antibody-Dependent Enhancement, 항체 의존적 감염 촉진)의 위험성을 크게 낮출 수 있는 이형 융합항체를 개발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허명은 ‘부작용이 감소된 항바이러스 제제’이다. 이 회사는 지난달 코로나 차단 이중/이형 항체에 관한 특허 2건을 출원한 바 있다.

ADE는 바이러스 표면에 결합한 항체가 바이러스와 면역세포를 연결해주는 다리 역할을 해서 면역세포가 바이러스에 더 쉽게 감염되도록 하는 치명적인 부작용 현상을 일컫는 용어다. 이 현상은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하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 반드시 극복해야 하는 난제로 알려져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사스바이러스(SARS-CoV)의 스파이크 단백질(S protein)을 백시니아 바이러스 표면에 발현시킨 사스백신의 경우 이를 투여 받은 적이 있는 영장류에 다시 적은 양의 사스바이러스만 감염시켜도 ADE로 인해서 원숭이가 심각한 급성 폐손상으로 사망하는 부작용 때문에 개발이 중단된 바 있다. 후천성 면역결핍증을 일으키는 HIV의 경우도 ADE 때문에 개발이 중단된 다수의 사례가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백신과 뎅기열 백신의 경우 이미 시판허가를 받아 사람에게 접종이 이루어졌으나 ADE에 의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의심 사례들로 인해 접종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로젠은 ADE 문제 극복을 위해 지난달 특허를 출원한 이중/이형 융합항체를 변형시켜서 이번 융합항체를 개발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이형 융합항체는 코로나 바이러스 표면 단백질에는 잘 결합하면서도 항체의 Fc부분에 의한 면역세포 및 상피세포 결합은 크게 감소시킨다”며 “이형 융합항체는 ADE의 위험성은 거의 없으면서 코로나19 치료효과는 우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프로젠은 조만간 에이프로젠 오송 공장에서 해당 항체가 대량 생산되는 즉시 영장류 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바이엘 자렐토, 위약대비 '...
녹십자 사전피임약 ‘디어...
JW중외제약, MR 대상 태블...
보령제약 스토가 ‘역류성...
신풍제약, 창립 56주년 "글...
다음기사 : 동국생명과학, ‘레메디’와 소형 포터블 엑스레이 국내 독점 판매 계약 체결 (2020-05-20 13:41:33)
이전기사 : 한국팜비오,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 국내 특허 등록 (2020-05-19 16:48:33)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논문) Relationship of Socioeconomic Statu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