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팜비오,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 국내 특허 등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18:42:21
뉴스홈 > 제약
2020년05월19일 16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팜비오,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 국내 특허 등록
황산염·시메티콘을 포함하는 고형제제의 기술 인정받아

[보건타임즈] 알약으로 만든 장정결제가 국내 특허를 받았다.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는 자사의 대장내시경하제 ‘오라팡정’이 특허청으로부터 국내특허를 취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라팡정은 대장내시경 검사 전 속을 비울 때 사용하는 장정결제로서 알약으로 된 세계최초 OSS복합개량신약이다. OSS(Oral Sulfate Solution경구용 황산염 액제)제제는 미국 FDA가 승인한 저용량 장정결제 성분으로 안전성과 장 정결도가 우수해 미국 시장 점유율 66.1%를 차지한 판매 1위 성분이다.

이번 취득한 특허 기술은 “무수황산나트륨, 황산칼륨, 무수황산마그네슘 및 시메티콘을 포함하는 장관하제 경구투여용 고형제제 조성물”에 관한 것으로서 OSS액제 신약을 정제화시키는 기술이다. OSS 액제에 비해 복용량을 20% 줄였으나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PEG(폴리에틸렌글리콜) 등 기존 제제들은 복용량이 2~4리터나 되고 그 맛이 역해 대장내시경 준비의 큰 걸림돌이었다. 오라팡정은 액제를 정제(알약)로 변경해 맛으로 인한 복용의 불편함을 개선한 약으로 장 내 거품을 제거하는 시메치콘 성분도 들어있어 별도의 거품 제거제 복용이 필요치 않다.

오라팡정은 작년 5월에 출시돼 약 먹기가 너무 힘들어 대장내시경 검사 자체를 기피하는 검사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본 특허권의 존속기간은 2038년 6월18일까지이며, 또한 오라팡은 보건복지부로부터 보건신기술(NET)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녹십자, 박스앨타와 '릭수...
인사돌플러스, 대국민 구강...
휴메딕스, 2015 국가연구개...
“혁신 제약사 한미약품, ...
CJ헬스케어, 대한민국신약...
다음기사 : 에이프로젠, ADE 위험 줄인 코로나 차단 융합항체 특허 출원 (2020-05-19 18:01:12)
이전기사 : 대웅제약, 20일 토스 행운퀴즈 이벤트 (2020-05-19 15:03:33)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논문) Association of renin-angiotens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