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올 7월쯤 병원 내 발생한 '환자안전사고 실태·결과'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3 18:34:31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1월13일 12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올 7월쯤 병원 내 발생한 '환자안전사고 실태·결과' 공개
보건복지부, 내년 1월부터는 '중대한 사고' 의료기관장 보고 의무화

공포 후 조 항목에 따라' 6개월과 1년 뒤'로 나눠 시행

[보건타임즈] 올해 7월중순쯤 일정 규모 이상의 병원급에서 ▲ 환자에게 설명, 동의를 받은 내용과 다른 내용의 수술, 수혈, 전신마취 ▲ 진료기록과 다른 의약품을 투여, 환자가 사망하거나 심각한 신체적·정신적 손상을 입는 등 원내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를 5년 주기로 조사한 실태와 결과를 공포해야 한다.

또 내년 1월부터는 일정 규모 이상의 병원급에서 중대한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병원장 등 의료기관장은 사실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지체없이 보고토록 의무화된다.

이 조치는 이를 통해 환자안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이 같은 내용의 환자안전법이 공포 후 조 항목에 따라 조 항목에 따라 6개월과 1년 뒤로 나눠 시행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환자안전사고 실태조사 등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으며, 중대한 환자안전사고의 보고가 의무화됐다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이 법은 한 어린이의 사망사고를 계기로 발의됐다.
2017년 고열로 입원한 여섯 살배기 김재윤 군이 의료진으로부터 수면진정제를 과다 투여받아 골수검사를 하던 중 심정지가 발생했다.

이 아이는 응급의료기기가 없는 일반주사실에서 검사했던 탓에 응급처치마저 늦어져 결국 숨을 거뒀지만 이 병원은 이 사고를 복지부에 신고하지 않았다.

당시 병원에서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병원이 자율적으로 정부에 보고토록 돼 있었다.

이에 유족들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환자안전사고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재윤이 사망과 같은 중대한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의무적으로 보고하도록 환자안전법을 개정, 신속하게 법제화를 요구했었다.

이 때문에 이 법은 재윤이법으로 불려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보건당국, 중국 폐렴 '지역...
코로나 19 예방 위한 '해외...
가톨릭대 의대, 유도만능줄...
식약처, '의약품통합정보시...
'환자안전사고 예방 주의경...
다음기사 : 에볼라 등 '법정 감염병' 진료 중 신고 즉시 검사의뢰 (2020-01-13 13:19:35)
이전기사 : 질본, 13일부터 'A형간염 고위험군' 무료 예방접종 (2020-01-13 10:57:47)
[기고] 용혈요...
[기고] 용혈요독...
다가온 설 명절 ...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논문) Optimal high‐density lipoprotei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