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김용익 이사장, '사전연명의료의향서' 건강할 때 미리 작성 바람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6 10:51:58
뉴스홈 > 기관/단체 > 건보공단
2019년11월13일 15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용익 이사장, '사전연명의료의향서' 건강할 때 미리 작성 바람직

건보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보건타임즈] 건강할때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미리 작성해 본인의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오늘(13일) 11시 30분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해 본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했다.

김 이사장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은 “오래전부터 생을 마무리할 때 회복의 가능성이 없는데 연명의료를 계속 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중요하며,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이 대부분 임종 직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 때는 본인이 의식이 없거나 의사표현을 못할 수도 있으므로 건강할 때‘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미리 작성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의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문서로 작성한 것으로 공단은‘18년 2월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과 더불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전국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은 전국에 135개가 있지만 전체 등록자 42만 명의 63.7%에 해당하는 약 27만 명(19.10.31 기준)이 공단을 방문해 상담․등록했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연명의료에 대한 자기결정 존중 문화가 전파 될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편리하게 등록 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보공단섹션 목록으로
건보공단, 대한민국 블로그...
공단-의약단체, '요양급여...
건보공단, 대한민국 SNS 대...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
정형근 공단 이사장, 간병...
다음기사 : 건보공단 '장기요양웹진' 웹어워드 코리아 최우수상 수상 (2019-12-12 18:40:34)
이전기사 : 건보공단, 대한민국 SNS 대상 공공부문 최우수상 수상 (2019-10-16 17:41:48)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논문) Effects of low-frequency intravaginal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