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유한양행, 사이클리카社와 AI기술 활용 신약개발 공동연구 진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8:01:25
뉴스홈 > 제약
2019년11월07일 10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유한양행, 사이클리카社와 AI기술 활용 신약개발 공동연구 진행
AI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통해 신약개발 비용 절감·개발기간 단축 기대

[보건타임즈] 유한양행(사장 이정희)은 캐나다의 차세대 바이오텍 기업 사이클리카(Cyclica)와 공동연구 계약을 맺고, 사이클리카의 인공지능(AI) 기반 통합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유한양행의 R&D 프로그램 2개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유한양행은 신약개발을 위한 혁신기술 도입 노력의 일환으로 사이클리카의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통해, 선별된 2개의 R&D 프로그램 특성에 적합한 물리화학적 특성을 가진 후보물질들을 빠른 시간 안에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사이클리카의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Ligand DesignTM,LigandExpress®)은 약물타깃에 결합하는 후보물질들의 약리학적, 물리화학적 및 체내동태적 특성까지 고려하여 선별한다는 점에서 다른 AI 신약개발 플랫폼들과의 구별되는 차이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공동연구 계약에 따라, 사이클리카는 계약금과 특정 성과 달성시 마일스톤 대금을 수령하게 된다. 아울러, 유한양행과 사이클리카는 본 파트너십을 통해 치료법이 아직 개발되지 않은 영역에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후보물질 발굴과 연구개발 강화와 관련 양사간 장기적 협력관계를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 대표이사 이정희 사장은 “사이클리카의 인공지능(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활용해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이번 공동연구를 기반으로 앞으로 양사간 협력 기회가 확대되길 기대한다”라며, “유한양행은 AI 및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해 신약개발의 비용을 낮추고 기간을 단축시켜, 궁극적으로 빠른 시간 내에 가장 좋은 신약을 개발해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이번 제휴의 의미를 강조했다.

사이클리카 대표이사 나히드 컬지(Naheed Kurji) 사장은 “항상 더 좋은 약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그 개발과정에서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새로운 컴퓨터 기법을 적용하려 하는 선도적 기업인 유한양행과 협업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이번 유한양행-사이클리카간 업무협약은 새로운 그리고 개선된 약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한국산도스, 파킨슨병 치료...
CJ헬스케어, 천식치료제 ‘...
국제약품, 다이어트 ‘스키...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
한국오츠카제약, 전직원 대...
다음기사 : 제약바이오협회, 美 시장 진출 위한 개방형혁신 시동 (2019-11-07 14:08:50)
이전기사 : 차바이오텍, 폐암세포 분리·배양방법 국내 특허 획득 (2019-11-06 17:02:36)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의료기기 품목-품목별 등급 규정개정 주요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