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차바이오텍, 폐암세포 분리·배양방법 국내 특허 획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8:01:25
뉴스홈 > 제약
2019년11월06일 17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차바이오텍, 폐암세포 분리·배양방법 국내 특허 획득
모든 폐암세포에 적용 가능‥암세포 특성 유지하며 체외서 고순도·대량 배양

항암제 투약 前 약효·부작용 스크리닝해 환자 별 적합한 치료제 선택 도움
부착법 아닌 부유 배양법 사용, 자동화 배양기술 접목·대량 생산 가능

[보건타임즈]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이 6일 폐암세포의 분리 및 배양방법에 대한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이번에 획득한 '폐암세포의 분리 및 부유배양 기법을 이용한 증식(출원번호: 10-2012-0113492)' 특허는 폐암환자로부터 채취한 폐 조직에서 암세포만을 효과적으로 분리·배양 한 후 이를 활용해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제를 선별하는 방법이다. 이 연구는 서울특별시의 지원을 받아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진행됐다.

이 기술은 작년 2월에 획득한 '폐암세포 분리 및 증식방법' 특허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것이다. 폐암세포는 암 종류에 따라 분리 및 배양 방법이 다르지만 이 기술은 모든 종류의 폐암세포에 동일하게 적용이 가능하며, 암세포 고유의 특성을 유지한 채 체외에서 고순도로 배양할 수 있어 항암제 투약 전 약물 스크리닝에 이용할 수 있다.

차바이오텍은 폐암세포를 손상 없이 효과적으로 분리하기 위해 디스파제·콜라게나제와 같은 분해효소를 첨가했으며, 기존 동물유래혈청 배지가 아닌 무혈청 배지를 사용해 세포를 배양함으로써 동물성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위험을 낮추고 ‘상피-중간엽 변성 (EMT/ Epithelial-Mesenchymal Transition)1)’의 문제를 최소화했다.

또 차바이오텍은 '부착 배양법2)’ 대신 ‘부유 배양법3)’을 적용해 폐암세포주를 확립 함으로써 부착 배양 시 발생할 수 있는 EMT 현상도 최소화했다. 부유 배양법은 부착 배양법보다 배양용기가 크고 자동화 기술도 접목할 수 있어 세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폐암은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이자, 5년 생존율이 췌장암(11%)에 이어 두번째(27.6%) 로 낮은 위험한 질환이다. 폐에는 감각신경이 없어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며, 진행·전이 속도가 빨라 조기에 발견하기도 쉽지 않다.

폐암은 다른 암종에 비해 재발을 일으키는 유전자 변이도 다양해 환자에 적합한 약물을 찾는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나, 현재까지는 이를 판별해 내는 방법이 전무해 불필요한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았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폐암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환자 별 약물에 대한 적합성 및 내성 등을 사전에 평가할 수 있는 진단법이 절실하다"며 "이번 특허 기술은 치료 효과가 적은 항암제의 사용을 제한해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제를 선택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머크-화이자 ‘항-PD-L1 공...
LG생과 ‘대사질환·바이오...
아스트라제네카, ‘천식·C...
국내 첫 '유방암 전이 막는...
광동제약, 서울환경연합과 ...
다음기사 : 유한양행, 사이클리카社와 AI기술 활용 신약개발 공동연구 진행 (2019-11-07 10:56:16)
이전기사 : 릴리 편두통 신약 '라스미디탄' FDA 승인 (2019-11-05 11:25:23)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의료기기 품목-품목별 등급 규정개정 주요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