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경희대한방병원, 하지불안증후군에 '작약' 치료 효과 입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1 14:30:23
뉴스홈 > 한의/한방 > 대학한방
2019년05월10일 12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희대한방병원, 하지불안증후군에 '작약' 치료 효과 입증
작약 함유 한약, 양약과 병용 시 표준 치료 도파민 보충 요법보다 '치료 효과 우수'

하지불안증후군, 뇌가 철 결핍 상태에 놓여 체내 '아데노신A1수용체 기능 저하' 유발
권승원 교수팀, "작약의 주성분 파에오니플로린이 증상 완화"

[보건타임즈] 근육통 완화에 효과적인 '작약'이 하지불안증후군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지불안증후군은 잠자리에 들 때 다리가 저리는 등의 감각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
자다가 다리를 움직여야만 증상이 사라져 숙면을 방해하는 고질병이다.

경희대한방병원(병원장 이진용) 중풍센터 권승원 교수(사진)팀(공동연구 조기호, 문상관, 정우상, 진철 교수)은 하지불안증후군에서 작약의 효과를 평가한 임상시험 12건(639명)에 대한 문헌고찰과 메타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작약을 함유한 한약을 단독 복용하거나 양약과 병용 치료한 환자는 양약만 복용한 환자보다 증상이 호전됐다.
특히 "표준 치료로 여겨지는 도파민 보충 요법보다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며 "하지불안증후군을 일으킨 원인 질환과 관계없이 나타난 결과"라는 게 권 교수의 설명이다.

권 교수는 "하지불안증후군 특유의 감각 이상 증상은 뇌가 철 결핍 상태에 놓여 체내 아데노신A1수용체의 기능이 저하돼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작약의 주성분 파에오니플로린(paeoniflorin)이 아데노신A1수용체의 활성제 역할을 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작약이 임상현장에서 활용되는 '작약감초탕'의 치료 효능을 뒷받침할 근거가 된다는 데 큰 의미를 가진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 SCI급 학술저널 '임상현장에서의 보완대체의학(Complementary Therapies in Clinical Practice) 2019년 5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한방섹션 목록으로
착한면역 'NK세포-대사질환...
가을환절기 악화되는 부비...
파킨슨병환자 30% 이상 보...
강동경희대병원, 중년여성...
염증성 장질환 5년 새 28%...
다음기사 : 경희대한방병원 이승훈 교수, ‘침의 과학적 접근과 임상활용’ 출간 (2019-05-28 11:38:43)
이전기사 : 야뇨증, 자녀에 유전될 확률 '50% 이상' (2019-02-08 18:27:39)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WHO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 주요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