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식약처, '아나볼릭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자' 무더기 적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4 20:39:08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9년04월04일 16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아나볼릭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자' 무더기 적발
이 사건에 관여한 '보디빌더, 헬스장 트레이너, 의약품 도매상 등 12명' 입건

약 3년간 '수십억원 상당' 판매

[보건타임즈] 불법으로 아나볼릭스테로이드(사진 압수된 제품)를 유통, 판매해온 보디빌더, 헬스장 트레이너, 의약품 도매상 등 12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아나볼릭스테로이드(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의 한 형태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시켜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시킨다.

식약처는 의약품도매상 허가를 받아 몰래 빼돌린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전(前) 보디빌더 김00씨(남, 31세) 등 12명을 약사법 위반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식약처는 압수·수색 당시 이들의 거주지 등에서 발견된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스테로이드 제품 등 시가 10억원 상당의 제품 약 2만개(90여 품목)를 전량 압수했다.

이 결과, 이들은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의약품 도매상 영업허가를 받은 뒤 정상적으로 공급받은 의약품을 빼돌린 후, 태국에서 밀수입한 스테로이드제품과 함께 모바일 메신저나 SNS 등을 통해 보디빌딩 선수, 헬스장 트레이너, 일반회원 등을 상대로 약 3년간 수십억원 상당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의 경우 단속망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나 현금 등으로만 거래하는 것은 물론 택배 장소를 옮겨가며 배송하는 등 치밀하게 계획된 지능범죄수법으로 단속에 어려움이 많았다는 게 식얏ㄱ처의 설명이다.

보디빌딩 선수나 헬스장 트레이너를 상대로 단기간 내 근육량 증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개인 맞춤형 스테로이드 주사 스케줄을 정해주는 일명 ‘아나볼릭 디자이너’로 알려진 이00씨(남, 31세)도 함께 조사 중에 있다.

식약처는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제는 불임, 성기능장애, 여성형 유방화, 탈모 등 여러 부작용을 초래해 이러한 제품을 사용, 손쉽게 근육을 만들겠다는 유혹에 현혹되지 말기를 당부했다.

식약처는 이번사건처럼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단속·수사뿐만 아니라 온라인 모니터링도 강화해 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통갈이 수법’ 가짜 건식...
의사 한방침술은 '의료법 ...
식약처, '무허가 치아용 부...
식원료 속여 판 피자·치즈...
식약처, CMIT/MIT 기준 위...
다음기사 : 허위·과대광고한 '여성 외음부 세정제' 무더기 적발 (2019-04-24 18:52:27)
이전기사 : 식약처, 한약에 '스테로이드' 섞어 판매 한의사 적발 (2019-04-02 12:11:00)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자료) 의료기사 등 법률개정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