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에이프로젠, 퇴행성 관절염 이중타겟 수용체 캐나다 특허 취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7:28:09
뉴스홈 > 제약
2019년01월09일 09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에이프로젠, 퇴행성 관절염 이중타겟 수용체 캐나다 특허 취득
2020년 임상시험 목표‥역량 강화, “글로벌 신약기업으로 나아갈 것”

[보건타임즈] 항체신약 및 바이오시밀러 전문기업 에이프로젠이 캐나다에서 퇴행성 관절염 등 치료에 효과적인 이중타겟 수용체에 대한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

에이프로젠KIC와 합병을 추진 중인 에이프로젠(대표 김재섭)은 AP216 이중타겟 수용체에 대한 캐나다 물질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허 취득으로 근본적 치료제가 미비한 퇴행성 관절염 분야 신약개발에 한발 더 나아갈 전망이다.

특허를 취득한 AP216은 관절에서 비정상적으로 일어나는 혈관 증가와 활막(synovium) 세포층의 비대화를 막을 뿐만 아니라 연골 손상의 진행을 막는 이중타겟 수용체다.

에이프로젠 관계자는 “AP216이 동물실험에서 탁월한 퇴행성 관절염·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2020년 글로벌 임상시험 개시를 목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은 전세계 인구의 약 10~15%가 증상을 가지고 있으나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질병이다. 퇴행성 관절염 증상을 완화하는 진통소염제 및 히알루론산 제제의 전세계 시장 규모는 25조원에 달하며 기타 증상완화제를 포함한 관련 의약품 시장은 40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김재섭 대표는 ”향후 개발되는 신약을 통해 퇴행성 관절염 및 류마티스 관절염 등 다양한 질병을 치료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에이프로젠은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와 에이프로젠KIC[007460] 등 계열사들과 협력해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이프로젠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이중 항체 플랫폼 기술기반 글로벌 신약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이프로젠그룹은 한국, 호주, 미국 등에서 이중 항체 제작 플랫폼 원천 기술 특허를 등록 받은 바 있다. 이 기술을 향상시킨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특허를 미국과 유럽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 출원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휴온스, 비오신코리아 '셀...
안국약품, 한림대학교와 암...
LG생과 리튠, '365mc 다이...
태평양제약 케토톱, 여성 ...
마크로젠-오스코텍, 맞춤형...
다음기사 : 일동제약, ETC부문 워크숍‘2019 EGM’ 개최 (2019-01-09 11:24:39)
이전기사 : 한미정밀화학, 정부가 뽑은 300대 청년친화강소기업 (2019-01-08 15:46:07)
'눈 중풍' 시...
'눈 중풍' 시력 ...
새해는 60년 만에...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자료) 지난해 국내제약기업 파이프라인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