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인 정신건강 질환 중 '우울증 환자' 최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1 14:30:23
뉴스홈 > 건강보험
2018년12월12일 15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인 정신건강 질환 중 '우울증 환자' 최다
심평원, 지난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받은 환자 총 '177만 명'

정신건강 질환 진료환자 가운데 '20대' 가장 많이 증가
다발 정신질환 10대 'ADHD', 20대 '우울증', 70대 '치매'

환자 입원보다 '외래', 병원급 이상 기관보다는 '의원'서 진료

[보건타임즈]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많이 앓는 정신건강 질환으로는 '우울증'이 가장 많았으며 불안장애, 불면증 환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자료)
이들 환자는 대개 입원보다 외래, 병원급 이상 기관보다는 의원에서 주로 진료를 받았으며 20대 환자가 전 연령층에서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이 현대인에게 많이 발생,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정신건강 질환의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정신건강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작년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진료받은 환자 수는 177만 명으로 전년 대비 5.9%, 내원일수는 2,294만 일로 전년보다 0.4% 증가했다.
진료비는 1조 4,31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6% 늘었다.(위 표 참조)

입원 환자는 9만 4천 명으로 전년 대비 6.1% 줄어든 반면 외래는 172만 9천 명으로 6.2% 늘어났다.

지난해 종별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비를 들여다보면 병원급 이상이 1조 374억 원으로 전년 대비 0.21%, 의원은 3,943억 원으로 9.53% 각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아래 표 참조)
진료비용 액은 병원급 이상, 증가율은 의원이 더 높았다.

정신건강의학과의 내원일수와 진료비의 증가율은 전년 대비 각각 6.21%, 9.53%였다.
의원 전체 내원일수와 진료비의 증가율은 전년 대비 0.94%, 8.41% 증가로 나타났다.

연령대는 50~59세가 전체의 18.1%(2,597억 원), 진료비의 증가율은 20~29세가 10.2%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정신건강의학과의 질환(환자 수)으로는 '우울에피소드(F32)'가 51만 1,059명으로 가장 많았다.(아래 표 참조)
다음으로는 '기타 불안장애(F41)'(35만 799명), '비기질성 수면장애(F51)'(13만 1,535명) 순이었다.

이들 질환 중 '우울에피소드(F32)’', '기타 불안장애(F41)' 환자는 20대 이후에 급증했으며 50대가 가장 많았다.
'비기질성 수면장애(F51)'는 50~60대의 환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불안장애' 환자는 37만 9,932명으로 2013년 대비 35.7%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질환을 앓았던 환자는 50대가 7만 9,393명으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20대 환자는 4만 3,045명으로 2013년 대비 75.3%로 가장 증가 폭이 컸다.

'불면증' 환자는 12만 3,898명으로 2013년 대비 무려 절반에 가까운 48.3%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연령대로는 60대 환자가 2만 8,659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3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연령대는 80세 이상(81.6%), 60대(60.0%), 20대(58.7%) 순이었다.

가장 많이 진료받은 질병은 남성의 경우 '알코올사용에 의한 정신과 행동 장애(F10)', '운동과다장애(F90)', '전반발달장애(F84)', 여성은 '알츠하이머병에서의 치매(F00)', '재발성 우울장애(F33)', '식사 장애(F5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사용에 의한 정신과 행동 장애(F10)'환자는 50대 남성과 '식사 장애(F50)' 환자 수는 20대 여성이 가장 많았다.

'운동과다장애(F90)'는 19세 이하가 4만 5,782명으로 전체 환자(5만 2,543명)의 87%를 차지, 다발현상을 보였으며 '우울에피소드(F32)'는 20세 이상(48만 5,877명)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세 이상은 '조현병(F20)', '비기질성 수면장애(F51)'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30~69세에선 '알코올사용에 의한 정신과 행동 장애(F10)' 환자가 다른 연령대 구간보다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70세 이상에서는 상위권에서 '알츠하이머병에서의 치매(F00)', '뇌 손상, 뇌 기능 이상과 신체질환에 의한 기타 정신장애(F06)' 등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2007년엔 건강보험 심사평...
보건복지부-금융위, 내년 '...
감기 증상 지속된다면 혹시...
치매 전 경도인지장애환자,...
심평원, 3월 진료심사평가...
다음기사 : 지난해 '한국인 155만 명' 수술치료받았다 (2018-12-14 10:46:09)
이전기사 : 한국인 비만으로 한해 사회경제적 손실 '11조 4,679억' (2018-12-12 11:26:2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WHO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 주요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