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건복지부, 건보공단 부담 '본인부담상한제' 조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7:28:09
뉴스홈 > 건강보험
2018년12월11일 15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 건보공단 부담 '본인부담상한제' 조정
3구간 내 소득 5분위 이하 올해 본인부담상한액에 '물가상승률' 반영

소득 6분위 이상 4구간 연평균 소득의 10% '본인부담상한액' 지정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보건타임즈] 건강보험료 부과 대상을 소득수준에 따라 나눈 7구간 중 3구간 내 소득 5분위 이하까지만 올해 본인부담상한액에 물가상승률(자료)을 반영한다.

본인부담상한제란 과도한 의료비로 발생하는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연간(1월 1일~12월 31일) 본인부담금(비급여, 선별급여 등 제외) 총액이 개인별 상한금액(2018년 기준 80~523만 원)을 넘었을 때 초과금액을 건보공단이 부담토록 하는 제도다.

소득 6분위 이상 4구간부터는 건강보험 가입자 연평균 소득의 10% 수준을 건보공단이 책임지는 본인부담상한액으로 대처된다.

또 지역가입자 중 월별 보험료 하한액 대상자(연 소득 100만 원 이하)는 1구간 내 하위 1분위의 상한액과 똑같이 적용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7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으로 지역가입자 월별 보험료의 하한액 대상자가 하위 32% 내외로 예상됨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 내년 1월 21일까지 입법예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 조치는 지난 7월 시행된 건강보험료 부과체계에 본인부담상한제를 반영한 후 소득수준에 따른 차액이 생긴 1명당 평균 환급액의 형평성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아스트라제네카 이레사 4월...
의료기관 제왕절개분만율 3...
노바티스의 당뇨 신약 ‘가...
대웅제약, ‘슈글렛’ 1일...
심평원, 임직원 한가위 맞...
다음기사 : 한국인 비만으로 한해 사회경제적 손실 '11조 4,679억' (2018-12-12 11:26:24)
이전기사 : 건보공단, 비만, 흡연, 음주 '노인증후군 위험' 높인다 (2018-12-10 12:26:41)
'눈 중풍' 시...
'눈 중풍' 시력 ...
새해는 60년 만에...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자료) 지난해 국내제약기업 파이프라인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