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일병원,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시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17:31:00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8년07월31일 10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일병원,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시행
고객의 진료비 부담은 줄고, 의료의 질 높아져...

[보건타임즈] 한일병원(원장 박현수)은 8월 1일부터 정부가 시범운영 중인 ‘신포괄수가제’ 사업에 새롭게 참여·시행한다.

신포괄수가제란 포괄수가와 행위별수가를 혼합한 형태로, 기본 진료는 포괄수가로 묶고, 의사가 제공하는 수술·시술 및 고가의료서비스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진료비 지불제도다.

신포괄수가제를 적용하면 표준화된 진료를 받아 과잉진료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환자분들에게 더 넓은 건강보험 혜택을 줌으로서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비급여 항목이 포괄수가금액에 포함돼 진료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고, 의료의 질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일병원은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시행에 앞서 원활한 정착을 위해 전담 T/F를 구성하고 진료비계산, 심사, 청구, 사후관리 시스템 개발, 전문의 및 실무자 교육과 사전 모의운영 등을 통하여 모든 준비를 마쳤다.

박현수 병원장은 “현 ‘보장성강화’ 의료정책에 맞춘 신포괄수가제를 성공적으로 도입하면 더욱 안전하고 신뢰받는 한일병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원하는 환자분들에게 더 넓은 건강보험 혜택을 드리고, 의료의 질을 높여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병원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지난해 10월부터 기존 40병상에서 70병상으로 확대 운영 중이며, 보다 나은 간호서비스 제공을 위해 간호 1등급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일환의 보호자 없는 병동은 전담간호사가 24시간 통합의료를 제공함으로써 이번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과 더불어 입원진료비 부담과 간병비 부담을 동시에 줄여주는 등 환자분들의 경제적 부담을 낮춤으로써 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입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한전병원, 전직원 ‘사랑의...
건강보험 일산병원-고양시,...
동국대 일산병원, 몽골 보...
한일병원, 도봉경찰서와 다...
명지병원 "수면제 복용 암 ...
다음기사 : NMC, 송현화 초대개인 展 개최 (2018-08-09 17:16:19)
이전기사 : 웨딩검진 통해 '예비·신혼부부 건강한 임신‧출산' 점검 필수 (2018-07-20 12:30:33)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자료) 새로 개정된 전문의의 수련-자격 인정 등 규정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