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잠 많이 자는 여성, 정상보다 '뇌졸중 발병위험 3배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8:38:58
뉴스홈 > 한의/한방
2018년07월16일 15시4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잠 많이 자는 여성, 정상보다 '뇌졸중 발병위험 3배 ↑'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5∙6기 국민건강영양조사 1만7,601명' 분석

9시간 이상수면 여성, 7~8시간대비 '뇌졸중 유병률 3배 높다'
여성, 난소호르몬 영향으로 스트레스해소 못해 '수면장애' 유발
김민영 한의사 "남성, 수면시간에 따른 뇌졸중 상대위험 차이 없다"
논문, SCI(E)급 국제학술지 'BMJ Open'저널 게재

지난 11일 밤 서울의 최저 기온이 25.6도까지 오르면서 올해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사진 'BMJ Open' 6월호에 게재된 '논문표지')
본격적으로 여름에 접어들면서 밤잠을 설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간은 일생의 약 30%를 자는데 쓰며 수면을 통해 낮 시간 동안 쌓인 신체적•정신적 피로를 푼다.
제대로 숙면하지 못할 때는 피로회복이 안 돼 면역력이 떨어져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이런 이유로 수면장애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 원인으로 꼽힌다.

대개 수면장애라고 하면 잠드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자주 잠에서 깨는 것만 생각한다.
이 탓에 과도한 수면을 수면장애로 생각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과도한 수면은 오히려 숙면을 취하지 못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7~8시간의 수면과 숙면의 질을 충족시켜야 비로소 '잘 잤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정상 수면을 넘어 자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뇌졸중 유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김민영 한의사(사진) 연구팀은 7~8시간 수면하는 여성에 비해 9시간 이상 수면하는 여성의 뇌졸중 유병률이 3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먼저 질병관리본부의 5∙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4년) 원시자료를 토대로 자가 설문지를 통해 뇌졸중의 진단 여부와 수면 시간에 응답한 1만7,601명의 자료를 수집한 뒤 하루 평균 ▲ 6시간 이하 7,369명(42%) ▲ 7~8시간 8,918명(51%) ▲ 9시간 이상 1,314명(7%) 그룹으로 나눴다.

다음으로 각 그룹의 사회 인구학적 특성과 질병력, 생활 습관, 정신건강 요인을 혼란변수로 설정, 뇌졸중 유병률을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서로 비교해 들어갔다.

이 결과 전체 대상 분석 중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생활습관, 질병력을 조정했을 때 9시간 이상 수면하는 그룹이 7~8시간 수면하는 그룹에 비해 2배가량 높은 뇌졸중 오즈비(Odds Ratio∙OR) 값을 보였다(OR=1.959).

오즈비 값이란 집단 간의 비교 시 특정 사건의 발생 가능성 차이가 유의미한지 정도를 검증하는 데 사용한다.

연구팀이 남녀를 구분, 분석했을 때 여성에게서 수면시간에 따른 뇌졸중 유병률의 변화는 더 눈에 띄게 드러났다.
또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생활습관 요소를 조정, 9시간 이상 수면하는 여성 그룹은 7~8시간 그룹보다 약 3배 높은 뇌졸중 발병률을 보였다(OR=2.939).(표  수면시간-뇌졸중 연관성)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생활습관, 질병력, 정신건강 요인을 조정한 그룹에선 9시간 이상 수면하는 여성 그룹이 7~8시간 그룹보다 뇌졸중 유병률이 약 2.3배 높았다(OR=2.296).

반면 남성은 모든 혼란변수를 조정해도 수면시간에 따른 유의미한 뇌졸중 상대위험도 차이는 없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결과에 연구팀은 "정서적 취약성에 기인, 수면시간에 따른 뇌졸중 유병률을 보이는 여성이 호르몬의 영향으로 정서적 취약성을 가진다"며 "난소호르몬이 시상하부-뇌하수체 부신축(Hypothalamic-Pituitary-Adrenal axis, HPA축)에 영향을 미쳐 스트레스 반응 조정이 제대로 안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 현상들은 결국 수면 장애를 유발, 숙면을 취하지 못해 과도한 수면으로 이어져 뇌졸중 유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실제 기존 연구에서 과도한 긴 수면 시간이 정상 수면군보다 뇌졸중 위험이 50% 높다는 결과도 밝혀진 바 있다.

김민영 한의사는 "대규모 데이터를 통해 우리나라 성인의 수면시간과 뇌졸중 위험의 관계를 성별에 따라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향후 뇌졸중에 더 취약한 중년층과 노년층을 대상으로 해 수면 시간과 질, 수면과 연관된 각종 질환 등 종합적인 수면 상태와 생활적 요소가 뇌졸중과 가지는 연관성을 파악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Association between sleep duration and stroke prevalence in Korean adults: a cross-sectional study'이란 제목으로 SCI(E)급 국제학술지 영국의학저널 오픈(BMJ Open, IF= 2.369) 6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한의/한방섹션 목록으로
한의사 전문의 수련방식 도...
한의협 제38대 집행부 공식...
대한한의사협회, 제39대 임...
과호흡증후군 꼼꼼한 사람...
국민,‘한방의료기관 만족...
다음기사 : '동의보감의 우수성' 세계 의료에 알리다 (2018-09-27 18:20:37)
이전기사 : '한의약 난임치료사업 제도화' 국회 토론회 열린다 (2018-07-05 10:24:32)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논문) The functional relevance of diffusi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