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팜비오, 美 마약성 진통제 신약 독점 라이선스 계약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9-19 16:22:17
뉴스홈 > 제약
2018년05월14일 15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팜비오, 美 마약성 진통제 신약 독점 라이선스 계약
트리베나 社 올리세리딘‥정맥 주사용 혁신 치료제 국내 개발과 제품화 추진

사진) 왼쪽 한국팜비오 남봉길회장 오른쪽 트리베나社 제이콥 하비브 수석 부사장

[보건타임즈]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는 미국 바이오 제약회사 트리베나(Trevana)사가 개발 중인 정맥주사용 마약성 진통제 올리세리딘(Oliceridine)의 한국시장 내 개발 및 제품화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올리세리딘은 중등도 및 중증 급성 통증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면서 기존의 약물들에 비해 부작용은 줄이도록 만들어진 혁신적인 신약이다. 해당 신약은 오피오이드(opioid)계열의 치료제가 요구되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공할 목적으로 2016년 미국식품의약국(FDA)에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y)로 등록됐다.

트리베나의 회장 겸 최고경영자인 맥신 고웬(Maxine Gowen) 박사는 “한국팜비오는 제품 개발 및 출시를 성공적으로 해왔으며, 최근 한국의 병원 및 종합병원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트리베나는 앞서가는 진통제 제품의 성공적인 출시와 더불어 한국팜비오와 강력한 파트너쉽을 형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팜비오 남봉길 회장은 “기존의 오피오이드(opioid ) 계열의 진통제들은 많은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진통효과 때문에 널리 사용되어 왔다”면서 “강력한 진통효과와 안전성이 겸비된 올리서리딘의 개발로 한국의 의료진과 급성 통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올리세리딘은 총 800 여명을 대상으로 한 2차례의 대규모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과 안정성이 입증돼 현재 FDA 승인 검토단계에 있으며, 금년 말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한국오츠카제약, 지역사회 ...
코오롱제약, ‘조인트 케어...
한국화이자, 내 손안의 새...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
홈키파〮홈매트, 지...
다음기사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표적 항암제, ‘신약개발 분야’ 최종 선정 (2018-05-14 16:24:06)
이전기사 : 보령제약, 멕시코서 듀카브 허가용 임상시험 시작 (2018-05-14 14:38:35)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초록) Ideal Blood Pressure in Patients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