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콜레스테롤 변화, '심근경색·뇌졸중·사망 위험인자' 첫 규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1:21:0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4월12일 17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콜레스테롤 변화, '심근경색·뇌졸중·사망 위험인자' 첫 규명
서울·여의도성모, 콜레스테롤수치 변동 '사망률 26%, 뇌졸중 11%, 심근경색 8%↑'

'총콜레스테롤 수치변화-심뇌혈관질환 발생, 사망률 상관관계' 입증
이승환·김미경 교수팀, '한국성인 365만 명' 8.3년 추적관찰, 장기분석연구
논문, 심장학분야 최고권위 국제학술지 '유럽심장저널' 게재
 

[보건타임즈] 콜레스테롤의 높낮이 변화가 심근경색·뇌졸중·사망의 위험인자인 것으로 첫 규명됐다.[그림 콜레스테롤 변이도가 가장 높은 사분위에 들어가는 사람들은 가장 낮은 사분위에 속하는 사람들보다 사망률이 26% ,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발생은 각각 8%, 11% 증가했다]
단순히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혈당이나 혈압을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해야 심근경색, 뇌졸중, 사망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처음 발표됐다.

이 연구논문은 심장학 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지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 IF=20.21) 지난해 12월호에 게재됐다.

이승환 교수

김미경 교수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이승환·여의도성모병원 김미경 교수팀(내분비내과)이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심근경색과 뇌졸중 진단이력이 없는 20세 이상 성인남녀 약 365만 명의 검진자를 평균 8.3년 동안 추적 관찰하며 총콜레스테롤 수치변화와 심뇌혈관질환 발생, 사망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콜레스테롤 수치 변화가 큰, 즉 콜레스테롤 변이도가 높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유의하게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 위험,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은 심혈관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합병증 발생을 증가시키며 사망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지금껏 혈당이나 혈압을 단순히 낮추는 것뿐만 아니라 일정한 수준으로 조절, 변이도를 낮추는 것이 예후와 직접 연관이 있다는 연구들이 다수 발표됐지만 '콜레스테롤 변이도' 연구는 없었다.

연구에 따르면, 콜레스테롤 변이도가 가장 높은 사분위에 들어가는 사람은 가장 낮은 사분위에 속하는 사람보다 사망률이 26%,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발생은 각각 8%, 11% 증가했다. (위 그림)

콜레스테롤 수치는 혈액검사로 확인 참조한다.
바람직한 총 콜레스테롤수치는 200㎎/dL 미만이며 200~239㎎/dL은 경계수준, 240㎎/dL 이상은 고콜레스테롤혈증로 진단한다.
이를 잣대로 평소 총 콜레스테롤을 200㎎/dL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콜레스테롤은 크게 몸에 좋은 HDL(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나쁜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구분된다.
대개 중성지방과 LDL 콜레스테롤이 정상 범위보다 높거나 HDL 콜레스테롤이 정상 범위보다 낮으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균형을 맞춰야한다.
이를 위해선 튀김, 육류, 가공육 섭취는 줄이는 대신 섬유질이 풍부한 통 곡물, 콩류, 채소, 과일을 많이 먹는 식습관을 갖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하는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은 몸에 나쁜 LDL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주며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여준다.
중성지방은 알코올과 과다 열량섭취 시 상승, 조절이 필요하다.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이승환 교수(교신저자)는 "최근 혈당, 혈압, 맥박, 체중 등의 변이가 여러 질병과 관련성이 있다는 연구들이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콜레스테롤 변이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이를 처음으로 밝혀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여의도성모병원 김미경 교수(제1저자)는 "고지혈증 환자에서 콜레스테롤을 목표치 이하로 조절하는 것이 심혈관질환 발생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만, 앞으론 콜레스테롤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방법을 찾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이를 위한 추가연구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해외 내시경 의료진, 강북...
골다공증에 근감소증 동반 ...
당뇨환자 ‘오십견’ 주의...
계명대 동산의료원…‘선교...
췌담도암 수술성적 좋아…...
다음기사 : 국내 HIV 주 감염 경로 '동성, 양성 간 성 접촉' (2018-04-13 16:55:28)
이전기사 :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카자흐스탄에 선진 의료기술 전수 (2018-04-12 09:03:53)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지난해 주요수술통계(요약)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