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원자력병원 골육종연구팀, 척추종양학회 우수구연상 수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1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16:38:09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8년03월27일 14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원자력병원 골육종연구팀, 척추종양학회 우수구연상 수상
골육종, 고전리 방사선 치료가 저전리 방사선 치료 보다 치료효과 탁월

[보건타임즈] 원자력병원(원장 노우철) 골육종연구팀(정형외과 공창배, 방사선종양학과 김미숙·김은호, 병리과 고재수)이 3월 24일(토) 대한척추종양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골육종의 저전리 방사선과 고전리 방사선 치료효과 비교 연구’로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난치암으로 알려진 골육종은 특히 수술이 어려운 척추로 전이되는 경우 방사선 치료 저항성이 발생하는 등 방사선 치료가 잘 듣지 않아 어려움이 있어왔다.

연구팀은 골육종이 기존 저전리 방사선을 이용한 일반적인 방사선 치료에 저항성을 가지는 것에 착안하여, 고전리 방사선의 치료효과를 시험관 테스트(in vitro) 뿐만 아니라 골육종 쥐 모델을 이용한 동물실험(in vivo)을 통해 입증했다.

다리에 골육종을 유발시킨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연구팀은 저전리 방사선인 감마선으로 방사선 치료를 한 경우 암조직의 괴사율이 30%였으나, 고전리 방사선인 중성자를 이용한 방사선 치료의 경우 암조직의 괴사율이 90%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종양분야의 저명 국제 학술지 인터네셔널 저널 오브 온콜로지(International Journal of Oncology)에 게재된 바 있으며, 연구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공창배 박사는 “이번 수상은 원자력병원의 축적된 방사선 치료 경험을 기반으로 이루어낸 성과로서, 향후 고전리 방사선을 이용한 중성자나 중입자치료기가 국내에 도입·개발되어 전이 병변이 있는 골육종 환자에게 적용할 때 기초 연구자료로 활용가치가 있을 것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원자력병원은 지난 30년간 10,000여 명의 골연부종양 환자와 1,500여 명의 골육종 환자를 진료해 국내 최다 실적을 갖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송화엔지니어링, 국립암센...
에스(S)-중앙-삼성서울병원...
한일병원, 한아우름봉사단 ...
건강보험일산병원, 암치료...
부민병원 “목, 허리 통증,...
다음기사 : 건강보험 일산병원 김성우 신임 병원장 취임 (2018-03-28 18:25:36)
이전기사 : NMC, '베트남 엄마의 출산·육아 이야기' 출간 (2018-03-27 11:08:58)
중앙대병원, ...
중앙대병원, 혼밥...
이대목동병원, 고...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자료) 32개 희소의료기기 제품군 공고(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