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부광약품, 바이오유럽에서 신약관련 비즈니스 미팅 진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3:01:11
뉴스홈 > 제약
2018년03월13일 21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부광약품, 바이오유럽에서 신약관련 비즈니스 미팅 진행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와 자체개발 신약 라이센스아웃 위해'

[보건타임즈] 부광약품은 이달 2일부터 14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텔담에서 열리는 바이오유럽 스프링에 참석해 자체 개발 신약인 당뇨병치료제 MLR-1023과 파킨슨병 운동장애 LID 치료제인 JM-010의 라이센싱 아웃과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해 40여개사와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바이오유럽에는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CNS(중추신경계) 전문 바이오벤처 “콘테라 파마”의 CEO이자 JM-010 개발자인 Dr. John Hansen이 부광약품 해외사업팀과 함께 참석해 공동으로 개발중인 “JM-010”의 비즈니스 미팅을 보다 활발히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JM-010”은 파킨슨 환자가 레보도파를 장기 복용했을 때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운동장애를 치료하는 신약 후보물질로 2016년 1월 한국 식약처에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고, 전기2상을 좋은 결과로 완료하여,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후기 2상 임상시험을 준비 중에 있다. 

부광약품은 세계에서 4번째로 만성B형 간염치료제인 레보비르(클레부딘)를 개발한 회사며, 효율적인 R&D 개발전략을 수립해 현재 후기임상 단계의 신약을 3개나 보유하고 있는 신약개발리딩 제약사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바이오유럽에서 활발한 비즈니스 미팅으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와 더불어 개발 신약의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종근당, 창립기념 행사
한국노바티스, 전직원 대상...
한미 “차세대 항암신약 3...
머크·LG생과 고혈압·고지...
유한양행, 창업자 애국정신...
다음기사 : GSK 아보다트, 일본 출시 1년 6개월 만에 탈모 시장 점유율 1위 (2018-03-13 22:06:05)
이전기사 : 동화약품, 가송예술상 공모전 개최‥신진 작가 발굴, 지원 (2018-03-13 20:22:44)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지난해 주요수술통계(요약)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