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폐암 생존자 '피로, 불안감' 자신 삶의 질 크게 관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6월24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6-22 20:19:0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3월02일 17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폐암 생존자 '피로, 불안감' 자신 삶의 질 크게 관여
서울대병원, 완치 판정 후에도 '가장 큰 영향 미친다'

윤영호 교수 연구팀 '폐암 완치판정 830명' 조사 분석
"이들이 겪는 '피로감, 불안, 우울증' 다른 암환자들보다 크게 상회"
논문, 국제학술지 'Psycho-Oncology 최근호' 표지에 선정

[보건타임즈] 폐암환자의 피로가 치료 후 자신의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논문/사진 표지논문)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사진) 정주연 교수 연구팀은 2일 2001~2006년 사이 폐암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 830명을 대상으로 피로, 불안, 우울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삶의 질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 지 설문조사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폐암은 다른 암에 비해 약 4~5배 정도 생존율이 저조한데다 성공적으로 치료한 후에도 환자 삶의 질이 현저하게 낮은 편이다.
이들이 겪는 피로감, 불안, 우울 증상은 다른 암환자들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결과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피로였다.
피로감이 높았을 땐 삶의 질 중 신체적 기능은 3.4배, 정서적 기능 3.5배나 더 낮아졌다.
또 불안감이 높은 환자는 정서적인 삶의 질이 무려 5.4배 낮았다.
특이하게도 우울은 전혀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연구팀의 이전 연구에선 삶의 질 차이는 치료 후 생존과 연관이 깊었다.
즉 ▲ 신체기능은 2.4배 ▲ 호흡곤란은 1.6배 ▲ 불안은 2.1배 ▲ 위기극복역량 저하는 2.4배 등으로 삶의 질이 떨어진 환자의 사망확률이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치료를 마친 뒤 일상으로 돌아가 건강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선 폐암 생존자의 피로와 불안을 효과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진료와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우선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Comparison of fatigue, depression, and anxiety as factors affecting posttreatment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n lung cancer survivors이란 제목으로 정신종약학 분야 최고의 국제 학술지인 '국제정신종양학회(Psycho-Oncology)'최근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강동경희대병원, 9일간 네...
상계백병원, 19일 ‘아이 ...
경희의료원, 세계전통의학...
세계 첫 ‘나병균에 의한 ...
카톨릭의대 교수 11명 정년...
다음기사 : 사전 소변검사 통해 수술 후 '급성 신손상' 예측 (2018-03-05 09:46:07)
이전기사 : 이대목동 '혈액투석 환자 영양-식생활 관리 앱' 개발 (2018-02-28 19:12:11)
중앙대병원, ...
중앙대병원, 혼밥...
이대목동병원, 고...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논문) Cumulative Dose Threshold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