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전립선 암 치료제 ‘자이티가’국내 허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18:23:05
뉴스홈 > 제약
2012년07월1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립선 암 치료제 ‘자이티가’국내 허가

한국얀센은 7월 10일 전립선 암 치료제 ‘자이티가’ (성분명: 아비라테론 아세트산)가 도세탁셀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Chemotherapy)에 실패한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 암(castration-resistant prostate cancer, CRPC)환자의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자이티가는 기존 호르몬 치료제와 달리 안드로젠이 생성되는 3가지 경로를 모두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로, 부신호르몬제(프레드니솔론 또는 프레드니손)와 병용하여 하루 한번 네 알 복용하는 경구제제다.

전립선 암 세포가 다른 조직으로 퍼져 전이성 전립선 암의 경우, 남성호르몬(안드로젠)이 암 세포의 증식을 돕기 때문에 이를 차단 또는 억제하는 남성호르몬 차단요법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를 받은 후 1-2년이 지나면, 전립선 암 종양이 남성호르몬 차단요법에 반응하지 않게 되어 더 이상의 치료가 어렵게 된다. 남성호르몬 차단요법에도 불구하고 진행된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환자는 항암화학요법으로 치료하게 되는데, 이 경우 부작용이 심하거나 효과적으로 반응하지 않아 항암화학요법을 계속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 현재까지 이러한 진행성 전립선암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마땅한 치료방법은 없었다.

그러나 자이티가는 더 이상 치료 대안이 없었던 말기 전립선 암 환자들에게 생명연장효과와 더불어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

기존 남성호르몬 차단요법에 더 이상 반응하지 않고, 항암화학요법에도 실패한 환자1,19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대조군보다 평균생존기간을 4.6개월 더 연장시킨 것이다. 해당 임상시험 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지(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렸다. 이에 따라 영국국립보건임상연구소(NICE)는 최근 평가서를 통해 항암화학요법에 더 이상 반응하지 않는 전이성 전립선 암 환자의 치료제로 자이티가의 사용을 권고한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한국바이오협회, 태국 총리...
휴온스, '엘라비에' 중국에...
활명수 116주년 기념 한정...
중외제약, '버디엔 창포엔'...
기획Ⅰ] 한국제약사 ‘중국...
다음기사 : SK케미칼, 하반기 마케팅 Empowerment 교육실시 (2012-07-11 00:00:00)
이전기사 : 한국노바티스-대한의사협회, ‘5대가족찾기’ 개최 (2012-07-11 00:00:00)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1편) Association Between Exposure to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