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예후 나쁜 유방암 선별 새 인자 발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7:18: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1년07월06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예후 나쁜 유방암 선별 새 인자 발견
한림대성심병원 김이수 교수팀 “유방암 예후 개선에 도움”

김이수 교수

유방암 환자의 예후가 나쁜지 여부를 미리 알아볼 수 있는 ‘αB-Crystallin 단백질’의 역할을 한림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 김이수 교수팀이 규명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 김이수 교수팀에 따르면 ‘αB-Crystallin’은 수명을 다한 정상세포가 죽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 만들어내는 작은 열충격 단백질이다.
‘αB-Crystallin’은 학회에 다양한 종류의 암세포에서 발현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김 교수팀은 유방암 수술을 받은 82명을 대상으로 ‘αB-Crystallin’ 단백질의 발현 정도에 따라 양성 30명 과 음성 52명으로 나눠 림프절전이, 높은조직등급, 삼중음성유방암 등 유방암의 나쁜 예후인자들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분석했다.

이 결과 αB-Crystallin 양성환자의 63%(19명)에게서 림프절이 전이가 돼 음성환자(림프절전 53.8%·28명)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중 ‘4개 이상 림프절이 전이’가 된 경우는 양성환자가 53.3%로 음성환자 25%의 2배 이상이나 됐다.

조직등급이 악화된 경우도 αB-Crystallin 양성환자가 음성환자보다 갑절이나 많았다.
유방암 치료의 표적인 에스트로겐수용체·프로게스테론수용체·표피성장수용체가 없어 재발이 빠르고 생존율이 낮은 삼중음성유방암도 양성환자에게서 관련성을 높았다.

김 교수는 “연구결과를 종합해볼 때 αB-Crystallin의 발현도가 높으면 유방암의 다른 나쁜 예후인자들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유방암 진단 후 치료 과정에서 나쁜 예후를 사전에 예측해 맞춤치료를 한다면 유방암 환자의 예후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한국유방암학회지 영문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기...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새 ...
경희의료원, 경희의대 경기...
한림대한강성심병원 재도약...
인하대병원,“제4회 암예방...
다음기사 : 손가락 길이 비, 남성 크기와 ‘연관’ (2011-07-07 00:00:00)
이전기사 : 명지병원, ‘슈퍼스타M' 본선 대회 성료 (2011-07-06 00:00:00)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논문) Is Sarcopenia a Potential Risk Factor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