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예후 나쁜 유방암 선별 새 인자 발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7:55:43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1년07월06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예후 나쁜 유방암 선별 새 인자 발견
한림대성심병원 김이수 교수팀 “유방암 예후 개선에 도움”

김이수 교수

유방암 환자의 예후가 나쁜지 여부를 미리 알아볼 수 있는 ‘αB-Crystallin 단백질’의 역할을 한림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 김이수 교수팀이 규명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 김이수 교수팀에 따르면 ‘αB-Crystallin’은 수명을 다한 정상세포가 죽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 만들어내는 작은 열충격 단백질이다.
‘αB-Crystallin’은 학회에 다양한 종류의 암세포에서 발현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김 교수팀은 유방암 수술을 받은 82명을 대상으로 ‘αB-Crystallin’ 단백질의 발현 정도에 따라 양성 30명 과 음성 52명으로 나눠 림프절전이, 높은조직등급, 삼중음성유방암 등 유방암의 나쁜 예후인자들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분석했다.

이 결과 αB-Crystallin 양성환자의 63%(19명)에게서 림프절이 전이가 돼 음성환자(림프절전 53.8%·28명)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중 ‘4개 이상 림프절이 전이’가 된 경우는 양성환자가 53.3%로 음성환자 25%의 2배 이상이나 됐다.

조직등급이 악화된 경우도 αB-Crystallin 양성환자가 음성환자보다 갑절이나 많았다.
유방암 치료의 표적인 에스트로겐수용체·프로게스테론수용체·표피성장수용체가 없어 재발이 빠르고 생존율이 낮은 삼중음성유방암도 양성환자에게서 관련성을 높았다.

김 교수는 “연구결과를 종합해볼 때 αB-Crystallin의 발현도가 높으면 유방암의 다른 나쁜 예후인자들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유방암 진단 후 치료 과정에서 나쁜 예후를 사전에 예측해 맞춤치료를 한다면 유방암 환자의 예후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한국유방암학회지 영문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길병원 ‘이종욱 펠로우쉽...
명지병원, 국내 최초 종합 ...
‘은백린 제 17대 고려대 ...
고관절주위골절환자 노년층...
高大병원, 제7회 심장수술...
다음기사 : 손가락 길이 비, 남성 크기와 ‘연관’ (2011-07-07 00:00:00)
이전기사 : 명지병원, ‘슈퍼스타M' 본선 대회 성료 (2011-07-06 00:00:0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임시마약류 지정(1종) 예고 물질 상세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