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 벌레 물림 등 야외 활동 늘어나‥알레르기 비상

노마스크 위협하는 ‘알레르기 질환’‥조기진단 필요
뉴스일자: 2023년06월02일 09시50분

 코막힘, 재채기 등 비염 증상부터 심하면 아나필락시스 쇼크 위험
한 번의 채혈로 알레르기 유발 인자 확인… 안전하고 객관적인 ‘마스트 알레르기 검사’ 주목

[보건타임즈] 노마스크로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꽃가루 알레르기나 벌레 물림 등 다양한 알레르기성 질환을 호소하는 이들 역시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이상고온과 건조한 날씨로 인해 꽃가루 발생 시기가 앞당겨지고 발생량도 덩달아 증가해, 국내 호흡기 알레르기 환자의 수는 예년에 비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알레르기 질환은 외부 물질에 의한 몸의 과민반응에 의한 것으로, 모든 사람이 아닌 알레르기 반응이 잘 나타나는 사람에게 발생한다. 문제는 지난 30년간 전 세계적으로 알레르기 질환이 꾸준히 증가해 흔한 질환이 된 반면, 정작 본인의 알레르기 반응 정도와 유발 인자 등에는 무관심한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알레르기 질환은 면역력이 떨어진 시점이나 영유아에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심한 경우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발생할 수도 있기에 조기진단을 통해 자신의 알레르기 위험 인자를 체크해두는 것이 권장된다.

국내 인구의 20~30%가 앓고 있다고 알려진 알레르기 질환은, 어떤 특정한 원인물질에 대하여 과민반응을 보이는 일련의 면역학적 반응이다.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장기에 따라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천식, 두드러기로 진단되며 원인에 따라 꽃가루증, 벌레 알레르기, 식품알레르기 등으로 나뉜다. 알레르기 반응은 유전적인 영향, 알레르기 반응 유발 물질인 ‘알레르겐’에 노출된 정도, 라이프스타일, 환경 등 여러 요인들로 인해 발생하게 되며, 가장 대표적인 원인은 환경 인자와 유전적 인자다.
 
주로 봄철에는 환경적 인자로 인해 알레르기가 발생하게 되는데, 꽃가루와 함께 찾아오는 황사와 미세먼지가 알레르기 유발 가능성 및 증상을 심화시키기 때문이다. 올해는 마스크 의무 착용이 해제되고 야외 활동도 많아져 알레르기에 노출될 위험이 평소보다 높아졌다. 알레르기 질환의 주요 증상으로는 눈이 가렵거나 붓고 충혈되는 결막염부터 코막힘, 콧물, 재채기 등 비염 증상과 열감, 피로감, 전신 통증 등 감기 및 몸살과 유사한 증상이 대부분이다. 심하게는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 급사로 이어질 수 있는 아나필락시스 쇼크까지 발생할 수 있어 평소 알레르기 증상이 있거나, 야외 활동을 계획했다면 본인의 알레르기 유발 위험 인자를 미리 알아보는 등의 주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유발 원인은 무수히 많지만, 최근에는 알레르기 항원 108종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다중 알레르기 항원 동시검사법인 ‘마스트(MAST, Multiple Allergen Simultaneous Test) 알레르기 검사’가 주목받고 있다.
 
마스트 알레르기 검사는 한 번의 채혈로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유발되는 호흡기(34종), 식품(41종), 공통(33종)으로 총 108종의 항원을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다. 다양한 알레르겐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원인을 추정하기 어려운 알레르기나 다수의 요인에 노출된 경우, 항히스타민제 또는 항알러지 등 약물을 복용 중인 경우, 영유아 및 피부질환자의 경우에 더욱 유용하다. 특히, 피부 반응 검사에서 나타날 수 있는 쇼크 위험성이 없어, 영·유아기 및 광범위 피부질환 환자도 안전하게 검사할 수 있다.
 
또, GC녹십자의료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마스트 알레르기 검사 전용 진단 장비는 검체 분주부터 결과 판독까지 모든 과정 자동화 시스템으로 진행되기에, 결과 재현성이 우수하고 검출 민감도와 특이도가 높으며 환자에게 객관적인 정량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GC녹십자의료재단 제주 분원과 광주분원은 각각 올해 3월과 작년 10월에 최신형 알레르기 진단기기를 신규 도입, 마스트 알레르기 검사에 포함된 108종 외 ▲동물성 식품 ▲식물성 식품 ▲수목 화분 ▲목초 화분 ▲잡초 화분 ▲표피류 관련 검사 10종을 추가해 총 118종 항목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다.
 
이지원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따뜻한 날씨를 만끽하기 위해 캠핑이나 나들이 등 야외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사전에 알레르기 위험 인자와 위험도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며 “알레르기 항원 108종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마스트(MAST)검사’는 객관적이고 정량적인 진단이 가능함은 물론 영·유아 환자가 진행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전성을 갖춘 검사로, 알레르기 증상이 있다면 증세가 심해지기 전에 마스트 검사를 받아 보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