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보트,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키트 출시

뉴스일자: 2022년08월31일 16시58분

민감도 97.4%, 특이도 100%로, 가정, 직장, 학교 등서 검사 15분 후 간편하고 신속하게 결과 확인 가능 
검체를 채취한 면봉을 추출용튜브에서 꺼낼 필요 없이, 튜브 속에서 부러뜨려서 면봉을 넣은 채로 테스트·폐기 가능

 

 
 

[보건타임즈] 애보트는 자사의 코로나 19 자가 검사 키트인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Panbio™ COVID -19 Ag Self-Test)’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오늘 밝혔다.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사용이 간편하고, 신속하며,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제공한다. 검사 결과는 테스트15분 후에 확인 가능하며, 민감도(감염자의 검사결과가 양성으로 나올 확률)가97.4%, 특이도 (비감염자의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올 확률)는 100%이다.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 는 가정, 직장, 학교 등에서 개인 및 단체로 사용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국내에서 발매된 자가검사키트 사용 시 검체를 채취한 면봉을 추출용튜브(용액통) 속에 담갔다가 빼야 하는데,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추출용튜브에서 면봉을 부러뜨려서 그 면봉을 넣은 채 검체 추출액을 사용하고, 이후 면봉이 추출용튜브에 담긴 상태에서 밀봉해 폐기한다. 따라서 사용자가 검체에 노출되는 위험을 최소화한다.  
 
애보트래피드진단㈜ 나윤경 대표이사는 “최근 국내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했으며, 코로나 19가 종식되기 전까지는 언제든지 확진자가 다시 증가할 위험이 항상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애보트의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를 출시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애보트의 ‘판바이오 코로나 19 항원 자가검사’는 97.4%의 우수한 민감도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출시된 여러 국가에서 검사 결과의 우수성을 입증해 왔다”고 덧붙였다.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애보트의 전문가용 신속진단검사인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신속 진단키트(전문가용)’의 기술에 기반하고 있다. 이 전문가용 신속항원 진단키트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연구된 코로나19 검사 법 중 하나다.  
 
또 애보트는 자사의 진단 키트들이 COVID-19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해도 정확한 진단 결과를 유지할 수 있도록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 모니터링 결과, 애보트의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의 검사 결과는 오미크론 변이를 비롯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 출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일관되게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유럽 CE 마크를 획득했으며, 유럽을 비롯해 호주 일본, 싱가폴 등 전세계 50여개 국에서 사용 중이다. 
 
국내에서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지난 7월에 식약처로부터 사용 허가를 받았다. 현재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 및 사무용품전문점에서 구매 가능하며, 향후 약국, 편의점 등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판바이오 코로나19 항원 자가검사’는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한 박스에 1개/4개/10개/20개(개별포장) 가 들어 있는 제품으로 이용 가능하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