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예방·치료 허위 '식품·화장품광고 972건' 무더기 적발

식약처 온라인 판매 사이트 차단·내용 삭제‥'고의·상습 위반 업체' 강력 제재
뉴스일자: 2020년05월21일 14시20분

"개인 생활수칙 지키되 제품 구매 시 검증되지 않은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 당부

[보건타임즈] 코로나 19에 감염될까 우려하는 불안 심리를 악용해 신종감염병 바이러스로부터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표방하는 허위·과대 식품과 화장품광고가 무더기 적발됐다.

식약처는 올해 1월부터 집중, 점검에 들어가 972건을 적발했으며 허위·과대 광고를 게재한 식품과 화장품을 판매해온 사이트를 차단하거나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점검 결과, 식품의 경우 ▲ 질병 예방·치료 효과 광고 ▲ 면역력 증진 등 소비자기만 광고 20건(2.1%), 화장품 등은 ▲ 손 소독제로 오인하게 하는 광고 36건(3.7%) ▲ 손 세정제에 소비자가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 112건(11.5%) 등이었다.

이중 질병 예방·치료 효과를 표방한 광고는 홍삼, 프로폴리스, 비타민 등을 호흡기 감염이나 코로나 19등의 예방‧치료 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광고가 804건으로 무려 전체의 82.7%나 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00 홍삼 제품'은 면역력을 증가시켜 코로나 예방, '녹차의 카테킨'은 바이러스 이기는 세균방어막 형성, '00 프로폴리스 제품'은 비염, 감기 예방 등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광고를 했다.
 
흑마늘, 과일 등 원재료를 사용한 식품은 체온상승, 살균, 면역력 증진 등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면서 코로나 예방 효과를 강조하는 등 소비자를 기만하는 표시·광고를 해왔다.

00 흑마늘진액은 원료로 사용한 '흑마늘이 항암효과, 체온상승, 살균 등 코로나 예방에 좋다', '00 혼합 과일 세트'의 과일 면역력 증진에 도움 등의 광고문구를 사용하다가 덜미가 잡혔다.

또 이번에 적발된 화장품은 '인체소독', '바이러스 예방' 등의 효능·효과를 표방, 손 소독제(의약외품)로 오인하도록 허위·과대광고하거나, 손 세정제(화장품)에 '살균', '소독', '면역력 강화', '물 없이 간편하게 사용' 등 소비자가 잘못 인식할 수 있는 광고를 했다.

식약처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개인 생활수칙은 철저히 지키되 제품 구매 시 검증되지 않은 질병 예방·치료 효능을 표방하는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 식약처는 소비자 안심 구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에 적발된 판매업체 등을 집중 모니터링하는 한편 고의·상습 위반 업체에 대해선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