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BMS,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국무총리 표창 수상

고용노동부 주관 '일가정 양립 실현에 기여한 모범社'에 선정
뉴스일자: 2016년05월30일 20시29분

[보건타임즈] 한국BMS제약 (사장 박혜선)이 지난 25일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제16회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 기념식'에서 '남녀고용평등 분야'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사진)

고용노동부는 지난 2000년부터 매년 5월 25일~31일을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으로 지정,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에 기여한 유공자와 우수기업을 선정, 표창해오고 있다.

한국BMS제약은 특히 성별에 따른 차별 없이 능력을 중심으로 기회를 제공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가능하게 하는 평등하고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BMS제약의 남녀 성비는 50대 50으로 균형 잡힌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임원진의 경우 남녀 성비가 35대 65로 오히려 여성 임원의 비율이 높으며 성별 차별 없이 직무 능력을 중심으로 경력개발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영업 직무 등 여성들의 역량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될 수 있는 직군에선 별도의 승진 심사 위원회를 운영함으로써 평등한 승진의 기회를 주고 있다. 

또 한국BMS제약은 임직원들의 삶의 질과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매년 2월, 5월, 8월, 11월 셋째 주 금요일을 '패밀리데이'로 지정, 전 직원들이 오후 3시에 퇴근해 가족과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매년 5월 가족의 달엔 임직원들에게 '가족친화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임신 중 정기검진을 받을 수 있는 '월1회 특별 휴가', '휴게실과 수유 실 운영', '출산 병원비용 전액 지원', '근무시간 유동제', ‘자율 출퇴근제’ 등 다양한 복지정책을 실시하고 있으며, 유치원, 초등학교, 중고교, 대학에 재학 중에 자녀를 둔 직원에게는 학비를 자녀 수 제한 없이 일정 금액의 학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가족친화제도를 운영 중에 있다.

실제 한국BMS제약은 지난해 연말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기업 인증'을 획득,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박혜선 사장은 "이번 국무총리 표창은 ‘평등’을 기반으로 다양성과 포용의 문화를 장려하는 한국BMS제약의 기업문화가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며 "한국BMS제약은 앞으로 남녀고용평등과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유지,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