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세계치매극복의 날 기념 공개강좌

24일 오후 2시‥'일상 예찬 더하기' 주제
뉴스일자: 2013년09월12일 11시20분

명지병원(병원장 김세철)은 오는 24일 오후 2시 병원 신관 7층 대강당에서'일상 예찬 더하기' 주제로 치매 예방을 위한 공개 건강강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세계 치매극복의 날(9월 21일)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는 신경과 한현정 교수의 '치매 바로알기'와 정신건강의학과 손상준 교수의 '치매 예방법' 강좌로 구성되며,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의 '뇌건강을 위한 음악 치료'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이어 참가자 중 선착순 30명을 대상으로 케이크 만들기와 인지기능검사 등 치매 극복을 위한 다양한 행사도 개최될 예정이다.

한현정 교수는 "치매는 정확한 정보와 일상에서의 간단한 생활습관만 알고 있으면 예방과 조기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라며 "치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넘어 지혜로운 대처와 건강한 노년 생활을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소개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역사회와 연계한 공공보건의료의 일환으로 '백세총명치매관리지원센터'를 설립, 치매의 조기발견 및 치료, 재활, 진행단계별 적정관리 등 치매를 통합 관리하는 종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선발된 경도 인지장애 및 초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주 2회씩 총 16회에 걸쳐 인지재활치료, 동작치료, 음악치료 등의 치매 재활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하는 ‘고양백세총명학교’도 운영 중이다.

치매극복의 날 행사는 별도의 참가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명지병원 신경과 031-810-6130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