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슈퍼박테리아 퇴치‘슈퍼항생제’ 개발

日 아리젠社와 공동개발 계약
뉴스일자: 2011년01월21일 00시00분

최근 항생제 내성(耐性)을 지닌 슈퍼박테리아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녹십자(대표 이병건)가 슈퍼박테리아를 치료할 수 있는 슈퍼항생제 개발에 나선다.

녹십자는 21일 녹십자 본사 목암빌딩에서 日 아리젠社(aRigen Pharmaceuticals|대표 Gensuke Tokoro)와 슈퍼항생제 ‘WAP-8294A2’에 대한 국내 임상 및 국내 독점공급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상반기 內 아리젠社 주관으로 미국에서 ‘WAP-8294A2’ 임상1상이 진행될 예정이며, 녹십자는 단독 임상 2상과 이어질 다국가 임상3상에 참여함으로써 슈퍼항생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합류하게 된다.

‘WAP-8294A2’는 슈퍼박테리아 MRSA(메타실린 내성 포도상구균)을 비롯 VRSA(반코마이신 내성 황성포도상구균)을 치료할 수 있는 슈퍼항생제로, 비임상 결과 현존하는 최후의 항생제로 일컬어지는 반코마이신보다 약 10~30배의 강력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기존 항생제와 화학적 구조가 달라 교차 내성이 없으며, 기존 항생제가 12시간에서 24시간 후에 효력을 발휘하는 반면 ‘WAP-8294A2’는 30분 이내에 효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보다 빠르고 효과적으로 슈퍼박테리아 치료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14일간 투여해야 하는 기존 항생제와 달리 ‘WAP-8294A2’는 약 1주일 투여만으로도 효과가 나타나 치료효과가 보다 높아지고 환자의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녹십자 개발본부장 이성열 상무는 “‘WAP-8294A2’는 현재 개발 중인 MRSA용 항생제 중 가장 강력한 효과를 갖고 있는 물질로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MRSA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또한 녹십자와 아리젠사는 한국과 일본의 수익에 대하여 상호 로열티를 지급하는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모델을 창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미국 국립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미국의학협회 저널에 실은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06년 한 해 동안 약 10만 명이 'MRSA'에 감염되었으며, 이중 약 2만 여명이 사망했다. 이는 같은 해 에이즈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 1만7000명보다 2000명이나 많다.

IMS Data에 따르면 항생제 시장은 연평균 약 9%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2009년 국내 시장 기준 약 338억 원에 이른다. ‘WAP-8294A2’ 출시가 예상되는 2016년경에는 약 500억 원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리젠’社 는 2001년에 설립된 일본 감염증 치료제 전문회사로 현재 감염증 관련 신약 4개를 세계 유수의 제약회사와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