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창립45주년 기념식

R&D I 연구소 개설과 산학연구 체제 확립
뉴스일자: 2008년10월16일 00시00분

광동제약(회장 최수부)이 16일 서울 서초동의 본사 사옥 대강당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최수부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광동제약은 1963년 가내수공업 형태로 ‘광동경옥고’ 생산을 시작한 이래 정직과 신뢰를 가장 소중한 가치로 여기고 45년간 제약외길을 걸어왔다”며 수많은 난관을 헤치고 오늘날 국내 10위의 제약업체로 성장하는 데 헌신적으로 기여한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광동제약은 금년 창립 45주년을 기점으로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과 설비투자를 더욱 강화해 치료영역에서 약효군별로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 확보함으로써 개원가의 처방활동에 도움을 주고 이를 위한 R&D 비용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광동은 최근 구로디지털밸리에 R&D I 연구소를 개설했으며 국내외 연구기관과 산학연구 체제를 확립하는 등 강화 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하여 효율적으로 과제관리를 진행 함으로써 빠른 시일 내에 에치칼 부문이 광동제약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전년에 설립된 ‘가산문화재단’을 통해 본격적인 장학사업을 펼칠 예정이며 거래선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고객을 만족시키는 ‘고객 사랑’운동과 품질 좋은 제품과 효율적인 재고관리를 통해 ‘제품사랑’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