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5월2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5-24 17:40:07
뉴스홈 > 人터뷰 > 기자간담회
2024년05월10일 18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큅타, 임상통해 환자의 삶의 질 향상 확인
성인 편두통 예방에 반감기, 편의성 등 경구제로 이점
아큅타®, 성인 편두통 예방 위한 1일 1회 국내 최초·유일 경구용 CGRP 수용체 길항제 
PROGRESS, ADVANCE 연구서 위약군 대비 월 평균 편두통 일수, 급성 약물 사용 일수 감소

기존에 2~4가지 계열 경구용 예방 치료에 실패한 경험 있는 환자 삽화성 편두통 예방 치료도 긍정적

[보건타임즈] 아큅타®가 짧은 반감기, 편의성 등의 경구제로 다양한 이점을 바탕으로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큅타®는 하루한알씩 복용하는 CGRP 수용체 길항 경구용 편두통 예방 약제다. 편두통 발생 빈도에 상관없이 만성·삽화성 편두통 환자의 예방 치료제로 사용 가능하다.

한국애브비(대표이사 강소영)는 10일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성인 편두통 예방 치료를 위한 국내 최초·유일의 경구용 CGRP 수용체 길항제, 아큅타®(AQUIPTA®, 성분명: 아토제판트. Atogepant)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아큅타®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였다.
 
한국애브비의 아큅타®는 지난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성인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주민경 교수(사진:좌)와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신경과 김병건 교수(사진:우)가 참석해 국내 편두통의 현황과 심각성, 최신 편두통 치료 지견 및 아큅타®의 임상적 가치를 소개했다.

먼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주민경 교수는 편두통 질환 강의를 통해 편두통의 병태생리학적 병인을 소개하고 국내 편두통 질병부담 및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강의에서 편두통은 심신을 쇠약하게 하는 주요한 원인이며, 가장 흔한 뇌 질환만큼 환자의 질병부담이 크지만 대중의 이해도와 인식은 매우 낮은 편이다. 신경학적 및 자율신경계 증상을 동반하는 잦은 발작을 특징으로 하는 죽을만큼 고통스럽고 복잡한 만성질환으로, 심한 두통과 함께 빛 공포증, 소리 공포증, 냄새 공포증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 10억 명 이상이, 국내에서는 6~11.5%로 높은 유병율을  나타내고 있는 편두통은 일(직장), 인간관계, 정신건강을 포함한 환자의 삶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질환 이라 소개하며 국내 편두통 환자의 두통 관련 장애 현황 및 월별 편두통 일수가 업무 생산성 및 활동 장애에 미치는 영향 등을 언급했다.

주 교수는 “전 세계 장애 원인의 2위를 차지하는 편두통은 환자 개인의 삶의 질을 저하하고 사회적 손실을 가져오는 심각한 질환 ”이라며 “편두통 발작이 한 달에 3∼4회 이상 일어나거나, 발작 횟수가 한 달에 1~2회 정도라도 일상생활에 방해가 된다면 적극적인 예방 치료가 권고된다 ”고 전했다. 

두 번째 강의에서는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신경과 김병건 교수가 편두통 치료의 최신 지견과 효과적인 예방 치료에 대해 소개했다. 강의에서는 편두통 치료는 크게 급성기 치료와 예방 치료로 구분되며, 예방 치료제의 경우 기존에는 편두통 비특이약물과 CGRP 단클론항체(mAb)가 사용되어 왔지만 편두통 비특이약물은 항우울제, 항경련제, 항고혈압제 등으로 치료효과가 제한적이고, CGRP 단클론항체(mAb)는 부작용으로 인해 환자의 50~60%가 6개월 이내에 치료를 중단하는 등의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구용 CGRP 수용체 길항제 아큅타®의 주요 임상결과를 설명하며 새로운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서 아큅타®가 가지는 임상적 가치를 소개했다.

김 교수는 강의에서 아큅타®는 만성 편두통, 삽화성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PROGRESS, ADVANCE 임상연구를 통해 아큅타® 1일 1회 60mg복용군에서 12주간의 치료기간 동안 월 평균 편두통 일수(mean monthly migraine days, mean MMD)와 급성 약물 사용 일수가 위약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하고, 삶의 질이 개선됐다고 전했다. 

만성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한 PROGRESS 연구에서 연구시작 시점 대비 12주 시점에 월 평균 편두통 일수의 변화는 1일 1회 아큅타® 60 mg 치료군에서 6.9일 감소, 위약군에서 5.1일 감소했다(p<0.001). 또 월 평균 편두통 일수가 최소 50% 이상 감소한 환자의 비율은 1일 1회 아큅타® 60mg치료군이 41%, 위약군이 26%로 나타났으며(p<0.001),1월 평균 급성 두통 약물 사용 일수의 경우, 아큅타® 60 mg 치료군(6.2일 감소)에서 위약군(4.1일 감소) 대비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삽화성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한 ADVANCE 연구에서는 연구 시작 시점 대비 투여 12주차 월 평균 편두통 일수가 아큅타® 60 mg 치료군에서 4.2일, 위약군에서2.5일 감소했다(p<0.001). 또, 아큅타® 60 mg 치료군은 투여 1일차에 환자의87.7%에서 편두통이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p=0.0071, placebo군 74.8%). 

이외에도 아큅타®는 이전 예방 치료 경험이 있는 환자의 삽화성 편두통 예방 치료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 기존에 2~4가지 계열의 경구용 예방 치료에 실패한 삽화성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 한 ELEVATE 연구에서 아큅타® 60mg을 1일 1회 경구투여한 환자는 12주 투여 기간 동안 월 평균 편두통 일수가 연구시작 시점 대비 4.2일 감소한 반면, 위약군에서는 1.9일 감소했다(p<0.0001).
 
김병건 교수는 “편두통 환자들의 편두통 치료 목표는 빠른 치료 효과, 편두통 발생 빈도 및 강도의 감소, 급성기 약물 과다 복용 방지를 포함한 삶의 질 향상 , ”이라며, “아큅타®는 월 평균 편두통 발생 빈도뿐만 아니라 월 급성 치료 약물 일수를 유의미하게 감소시켰다. 또 아큅타®는 위약군 대비 편두통 환자의 사회생활 및 업무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유의하게 개선하고, 일상활동 수행 기능을 회복하도록 돕는 것으로 나타나 편두통 환자의 삶의 질 개선을 보였다 ”고 언급했다.
 
한편, 아큅타®는 지난 2021년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성인 삽화성, 만성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2023년 8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로부터는 월 편두통 발생일수 4일 이상인 성인 환자의 편두통 예방요법으로 허가받은 바 있다.이로써 애브비는 보톡스®,아큅타®를 비롯해 편두통 환자의 치료 단계 전반에 걸친 치료 옵션들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 되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자간담회섹션 목록으로
방사성의약품 제도상 제한 ...
'수면무호흡증 교육 상담료...
한국애브비, 린버크 글로벌...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폐암...
국내 최초 국소진행성·전...
다음기사 :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서울국제학술대회 성황리'에 개최 (2024-05-11 16:25:23)
이전기사 : 한국AZ '솔리리스®주', NMOSD 치료 무 재발 98%에 장기 지속 (2024-05-07 16:43:43)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Clinical Utility of a CT-based AI Prognostic...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