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6:49:09
뉴스홈 > 새책
2024년01월24일 15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대의대 유임주 교수 '클림트를 해부하다' 발간

[보건타임즈]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유임주 교수가 저서 '클림트를 해부하다'(사진, 한겨레출판, 312페이지)를 발간했다.

유 교수는 '구조가 기능을 결정한다(Form forms function)'는 형태학의 원칙에 따라 인체의 구조와 기능을 연구해왔으며, 뇌 기능 매핑, 한국인의 특징 규명, 임상 해부 연구, 일상에서 얻게 된 의문을 해부학의 관점에서 풀어왔다.

그가 쓴 '클림트를 해부하다'는 지난 2021년 세계 3대 의학저널인 'JAMA'에 발표한 '클림트의 '키스'와 인간 초기 발생학'이란 연구를 근간으로 하며, 이후 모아온 연구 성과를 엮어낸 책이다.

책은 크게 3부로 구성돼 있다.
1부 클림트의 작품을 이해할 배경지식 2부 클림트 코드 해석 3부 클림트 이외 인간의 기원을 쫓은 화가들과 이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유 교수는 20세기 최고 걸작 중 하나로 꼽히며 한국인이 사랑하는 그림 중 하나인 구스타프 클림트(1862~1918)의 '키스'를 해부학자의 시각으로 새롭게 분석해 그림 곳곳에 담긴 정자, 난자, 수정란, 배아 세포 등을 찾아내 그 의미를 생물학적인 시각에서 해석했다.

이를 통해 클림트가 일생을 통해 추구했던 큰 주제 중 하나인 생로병사로 이어지는 인간의 삶 주기를 조명했다.

또 1900년대의 문화사적 의의와 당대를 풍미했던 진화생물학과 의학적 성취가 클림트를 비롯한 예술가들에게 끼친 영향을 추적했으며, 의학, 예술, 철학, 정치, 과학 등 경계 없는 지식을 공유하는 통섭의 과정을 책에 담았다.

유 교수는 "학생들에게 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발생학을 강의하면서 얻게 된 궁금증을 주제로 삼아 연구한 것이 책 출간으로 이어졌다"면서 "이 책을 의학에 입문하는 학생들과 인문학적 콘텐츠에 목말라하는 의사들에게 권하고 싶다"며, "책에 소개된 예술작품을 감상하면서, 작품 속 생물학, 발생학이 삶의 여정에 녹아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교수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로,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대한체질인류학회 부회장, 한국현미경학회 회장, 대한해부학회 이사장을 맡아 해부학 교육과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그는 대한해부학회 빛날상, 한국현미경학회 학술상, 고려대학교 석탑강의상, 석탑연구상, 무록남경애 고의의학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새책섹션 목록으로
신경정신과 이상일 전문의,...
의약품 사용과오 예방 가이...
안전한 에너지 방사선 '공...
‘세 가지’ 줄이고, ‘한 ...
신간 ‘똥 이야기’
이전기사 : 일산백병원 김율리 교수, 정신의학교과서 'Tasman’s Psychiatry' 공동 집필 (2024-01-11 17:02:23)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