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1 17:56:54
뉴스홈 > 제약 > 신물질·개발
2008년08월07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에이즈 유전자 파괴 치료물질 개발
한양대·하버드대 공동연구, 학술지 발표 예정

에이즈 바이러스(HIV)의 유전자를 직접 파괴, 치료할 수 있는 신약물질을 한국·미국 공동연구팀에 의해 개발했다.

한양대 생명공학과 이상경(사진 왼쪽) 교수와 박사과정 반홍석(사진 오른쪽) 연구팀은 7일 "하버드대 샹카 교수 등 미국 연구팀과 함께 면역세포인 백혈구 티(T)세포에만 결합해 에이즈 바이러스 유전자를 파괴하고 증식을 억제하는 '백혈구 특이적 유전자 전달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성과는 국제 생물학술지인 셀의 8일치 인터넷판에 먼저 발표되고 22일치에 정식으로 올릴 예정이다.

연구팀은 에이즈 환자의 피를 넣은 면역결핍 쥐를 만든 다음에 이 실험용 쥐의 혈관에다 새로 만든 유전자 전달체를 넣어 치료용 유전자가 면역세포 안에 성공적으로 전달된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세 차례 주사만으로 한 달 가량 에이즈 바이러스가 억제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 전달체는 백혈구 티세포에만 달라붙는 항체에다 유전자를 실어나르는 펩타이드를 붙이고 다시 여기에 에이즈 바이러스 유전자만 파괴하는 '간섭 아르엔에이'(siRNA)를 결합해 만들었다. 병든 세포를 찾아가는 '엔진'(항체)에다 '짐칸'(펩타이드)을 달고 '약물'(간섭 아르엔에이)를 실은 셈이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에이즈도 유전자 치료를 할 수 있음을 처음 밝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간편한 혈관주사로 기존 약물 치료와 병행하면 약물 과다사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속 연구와 임상시험에 5년 가량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성과의 지적재산권은 한양대와 하버드대가 50%씩 소유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물질·개발섹션 목록으로
휴온스, 美 제약사와 '방광...
대웅제약, 인체유래 세포 ...
녹십자 세계 두번째 헌터...
ST팜, 美 멀티버스파마와 ...
동성제약, 피부 미백·질환...
다음기사 : B형 간염 '나노백신' 개발 (2008-08-15 00:00:00)
이전기사 : 이레사, 우수한 항암효과 확인 (2008-08-01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