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1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3-12-11 17:45:42
뉴스홈 > 의료기기
2023년10월19일 07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개발 AI 기술로 소아 CT 방사선량 획기적으로 낮춰'
38개월 미만 소아 29명 임상 연구결과 진단 ‘효용성’ 확인
초저선량 CT에 ClariCT.AI 활용, 영상품질 향상 
‘소아환자에 대한 방사선 우려 해소 가능성 확인’
논문 ‘소아영상의학분야 권위있는 학술지 Pediatric Radiology’에 게재
 
[보건타임즈] 국내에서 개발된 AI 기술을 사용해 소아환자의 CT촬영시 진단 성능은 유지하면서 방사선량은 1/20 수준으로 대폭 낮출 수 있다는 임상연구 논문이 발표,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소아영상학과 최영훈 교수팀은 2021년 9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두개골 조기유합증(craniosynostosis)을 가진 38개월 미만 소아 29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에서, 일반 선량의 1/20 만을 사용한 초저선량 CT를 촬영하고, 여기에 클라리파이가 개발한 AI 재구성 기술 ClariCT.AI를 활용한 결과, 초저선량 CT에서도 영상 품질이 일반 선량 CT와 유사하고 진단 성능 또한 유지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두개골 조기유합증(craniosynostosis)은 영유아와 어린이에서 두개골의 조기 봉합으로 인해 뇌와 두개골이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하는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머리와 안면 부위의 CT촬영을 통해 진단한다. 
 
연구에서 19년의 소아방사선영상 판독 경력을 가진 영상의학 전문의 2인이 독립적인 판정에 참여, 일반 선량(1.15mSv) CT 촬영 그룹에 비해 초저선량(0.05mSv) CT 촬영 그룹에서 영상의 품질과 두개골 조기유합증 진단 성능의 두가지 측면에서 그룹간 차이를 비교했다. 
 
연구결과 초저선량 CT에 AI 재구성을 적용한 그룹에서는 영상품질이 향상됐고 두개골 조기융합증 진단 성능에도 일반 선량 CT 촬영 그룹에 비해 차이가 없었다. 
 
반면, 초저선량 CT에 AI 재구성을 적용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영상품질이 저하됐다. 
이 연구는 소아영상의학분야의 권위있는 학술지 Pediatric Radiology에 게재됐다.
 
소아와 청소년의 경우, 세포와 조직이 빠르게 성장하고 분열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방사선에 민감하고, 또 성인보다 더 긴 기간동안 생존하며 방사선 노출이 장기에 미치는 영향이 누적될 수 있어 CT 촬영에 따른 의료 방사선 위해에 관한 우려가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클라리파이의 AI 재구성 기술을 적용하면 소아환자들의 두부 CT 촬영에서 의료 방사선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음이 입증되어 소아환자에 대한 방사선 우려를 해소하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클라리파이의 AI 재구성 기술인 ClariCT.AI는 초저선량 CT촬영 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이미지 노이즈를 AI 알고리즘을 통해 제거, 고화질 CT영상으로 변환하는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CT 촬영과정에서 발생하는 의료 방사선 노출을 대폭 감소시킬 수 있어, CT 촬영을 받는 환자들의 안전성 우려를 덜 수 있다. 특히 소아나 임산부와 같이 민감한 환자 군에게 큰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이 연구의 책임을 맡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소아영상학과 최영훈 교수는 “본 연구는 딥러닝 재구성 기술을 초저선량 CT에 사용해 소아환자의 두개골조기유합증(craniosynostosis)을 진단하는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으로, 진단 정확성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방사선 노출을 줄일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의학계 일부에서는 CT 촬영 시 발생하는 의료 방사선은 낮은 수준이라서 암 발생률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히 알 수 없다는 주장도 있었으나, 최근 소아환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코호트 임상 연구에 따르면, CT 촬영과 같은 낮은 수준의 방사선 피폭에서도 암발생률이 증가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최근 유럽에서 수행된 대규모 다기관 연구에서는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9개 국가에서 22세 이전에 CT검사를 받은 65만8천명의 참가자를 기반으로 평균 5.6년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노출 방사선량이 100mGy씩 증가할 때마다 노출 방사선량이 없는 환자 대비 1.27배의 뇌종양이 추가로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에서도 건강보험 시스템 청구 기록을 기반으로 19세 미만 약 1,200만 명의 참가자를 10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1회 이상의 CT 검사로 저선량 방사선에 노출된 그룹에서 암발생률이 평균 1.54배 증가하였으며, 갑상선암은 1.9배, 뇌암은 1.6배, 혈액암은 1.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를 고려할 때 소아와 청소년에게 CT촬영은 더욱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며, CT 촬영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시행돼야한다. 
 
또,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하는 저선량 및 초저선량 CT 촬영기법을 도입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특히 AI 재구성 기술은 저선량 및 초저선량 CT의 이미지 노이즈를 제거하고 안전성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이러한 기술의 적용은 소아, 청소년, 암 환자 등 다양한 환자 그룹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음이 알려져 있다.
 
클라리파이 김종효 대표는 “의료방사선 노출 감소는 세계적인 추세인데, 클라리파이의 AI솔루션이 널리 보급되어 소아, 임산부 및 암환자들이 CT방사선에 노출될 우려를 줄이고 더 정밀한 진단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로슈진단, 'sFlt-1/PlGF 테...
루닛, 유방암 진단보조 AI ...
피에이치씨, 한-스페인 국...
중앙대, PET-CT실 개소식 ...
메드트로닉흉부압박기기, ...
다음기사 : 올림푸스한국, 경희대병원에 최근 출시한 내시경 시스템 ‘EVIS X1’ 공급 (2023-10-25 09:14:18)
이전기사 : 솔고바이오, 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서 인공무릎관절 제품 선보여 (2023-10-13 15:19:34)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