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6월0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06-08 18:41:30
뉴스홈 > 인사
2023년05월19일 10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대서울병원, 자타공인 대동맥질환 명의 '송석원 교수' 영입
6월 19일부터 진료 시작‥2019년부터 준비해온 '이대대동맥혈관병원 개원' 박차

따뜻한 심장처럼 마음이 따뜻한 '인의(仁醫)' 합류 병원발전 기대

[보건타임즈] 이대서울병원(병원장 임수미)이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 대동맥질환 명의 중 한 명인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외과 송석원 교수(사진)를 영입했다.

송 교수는 내달 6월 중순부터 이대서울병원에서 이대대동맥혈관 병원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이대서울병원은 2019년 개원 이후 꾸준히 준비해 왔던 대동맥혈관병원을 국내 최초로 설립함과 동시에 이번 송 교수 영입을 통해 명실상부한 대동맥질환 특화병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수미 병원장은 "송 교수 영입으로 대동맥질환 치료를 위한 퍼즐이 완성됐다"며 "심장혈관외과, 영상의학과, 응급의학과, 마취과 등과 유기적인 시스템을 구축, 이대서울병원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대동맥질환 특화병원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송 교수가 소장으로 근무하는 강남세브란스병원 대동맥혈관센터는 지난해 대동맥수술 620례를 달성, 국내 의료기관 기준 연간 최다 건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 수치는 수술을 필요로 하는 국내 대동맥 환자 5명 중 1명이 이 병원에서 수술한 것이다.

송 교수 영입은 국내에선 이례적으로 송 교수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함께 대동맥혈관팀을 이뤘던 심장혈관외과, 영상의학과, 마취과 교수진과 체외 순환사, 전문간호사가 함께 영입됨으로써 새로 개원한 이대대동맥혈관병원에서 대동맥혈관분야의 압도적 1위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

유경하 이화의료원장은 "1887년 아무도 가려 하지 않은 곳에 가서 섬김과 나눔의 정신으로 시작된 이화의료원에서 2023년 가장 긴급하게 도움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이대대동맥혈관병원을 개원했다"면서 "송 교수는 실력이나 지식뿐만 아니라 따뜻한 심장만큼 마음이 따뜻한 의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며 "다시 태어나 의사를 한다면 대동맥 수술 전문의를 하겠다는 송 교수가 이대대동맥혈관병원 개원의 취지에 가장 적합한 의사로써 합류한 만큼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의 대동맥질환 치료와 연구 병원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인사섹션 목록으로
한국MSD, 케빈 피터스 신임...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임원진...
부산대병원장에 정성운 교...
서울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GSK 김종호 부사장 명예퇴...
다음기사 : 심평원, 자보심사위원 1명, 수습변호사 2명 임명 (2023-05-30 12:14:54)
이전기사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상형 척추 전문의' 영입 (2023-05-15 15:25:0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