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0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8-05 16:09:19
뉴스홈 > 의료기기
2022년07월13일 14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시지바이오, 뇌혈전제거용 스텐트 ‘트롬바’ 허가‥국내기업 최초 국산화 성공
혈전제거용·뇌동맥류 치료용 스텐트로 국내 최초 뇌혈관 스텐트 포트폴리오 구축
트롬바, 급성기 뇌경색 환자 및 혈관용해제 사용 어려운 환자 치료에 사용
전량 수입 제품에 의존해왔던 혈전제거용 스텐트의 국산화 기틀 마련

[보건타임즈]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는 국내 최초로 혈전제거용 스텐트 ‘트롬바(Tromba, 사진)’의 제조 품목 허가를 획득하며, 뇌동맥류 치료용 스텐트인 알파 스텐트(α-stent)와 함께 국내 의료기기 기업 최초로 뇌혈관 스텐트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뇌혈관 스텐트의 중요성은 갈수록 부각되고 있다. 한국인 사망 원인 4위 이자 돌연사의 주범이기도 한 뇌졸중은 대표적인 뇌혈관 질환으로, 뇌혈관의 이상으로 인해 뇌조직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뇌졸중은 뇌혈류가 감소되어 나타나는 뇌경색과 뇌혈관에 출혈이 발생하는 뇌출혈로 구분할 수 있으며, 발생 비율은 뇌경색이 약 70%, 뇌출혈이 약 30%를 차지한다.
 
뇌경색의 치료는 혈관을 막고 있는 핏덩어리인 ‘혈전’을 제거하고, 혈관을 재개통시켜야 한다. 골든타임 내에 발견한 경우 혈전용해제 투여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스텐트를 삽입해 혈전을 긁어내야 한다.
 
뇌출혈은 혈관벽의 약한 부분이 늘어나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부분인 ‘뇌동맥류’가 터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부풀어 오른 혈관 부분에 코일 뭉치를 삽입하며, 뇌동맥류의 입구가 넓을 경우 보조적 수단으로 아랫부분에 코일을 지지하는 스텐트를 넣는다.
 
보건의료빅데이터 치료재료청구정보통계자료에 따르면, 국내 뇌혈관스텐트 시장 규모는 약 319억 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이 중 뇌혈전제거용 스텐트 시장이 약 84억 원 규모를, 뇌동맥류 스텐트 시장이 약 235억 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국내 시장에서 국산 제품은 전무했으나 이번 트롬바의 허가로 100% 수입 제품에 의존해 왔던 혈전제거용 스텐트를 국산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내 환자들도 우수한 성능을 가진 혈전제거용 스텐트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트롬바는 급성기 뇌경색 치료에 사용되는 회수성 스텐트로, 혈전으로 인해 두개 내 혈관이 폐색된 허혈성 뇌졸중 환자, 혈관용해제인 플라즈미노겐 활성제(Tissue Plasminogen Activator, t-PA)에 부적합하거나 해당 요법에 실패했던 환자를 대상으로 혈전을 제거해 혈류를 복원시킨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혈전제거용 스텐트는 원통 튜브형 또는 직선형 판형 디자인으로 혈관에 맞게 구부러지는 성능이 비교적 낮아 굴곡진 혈관에 적용이 어렵거나, 방사선 투과성 소재로 제작돼 시술 후 방사선 촬영을 통한 시술 결과를 확인하기가 어렵다.
 
트롬바는 직선 와이어에 나선 형태로 말린 스텐트가 결합된 ‘나선형 판형’ 구조로 유연성이 높아 굴곡진 혈관에도 진입이 가능하며, 방사선 불투과성 와이어가 스텐트에 함께 엮어져 있어 시술 후 방사선 촬영을 통해 시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시지바이오는 뇌동맥류 치료용 스텐트인 ‘알파 스텐트’도 보유하고 있다. 알파 스텐트는 시지바이오가 지난 2012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융합원천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에 착수하여 약 7년 간의 연구 개발 끝에 2019년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뇌혈관 스텐트다.
 
2019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뇌동맥류 치료용 스텐트인 ‘알파 스텐트’는 기존에 존재하던 스텐트들과 비교해 시술 편의성을 한층 개선시켰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다른 뇌혈관 스텐트는 유연성이 낮거나, 시술 중 위치 조정이 불가능하다는 한계를 가지고 있지만, 알파 스텐트는 유연성이 뛰어나면서도 시술 중 위치 조정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더불어 알파 스텐트 역시 그동안 수입 제품에 의존해 왔던 뇌동맥류 치료용 스텐트를 대체해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현승 대표는 “알파 스텐트에 이어 혈전제거용 스텐트 트롬바의 국내 최초 개발이라는 연이은 성과로 국내 의료기기 기업 최초의 뇌혈관 스텐트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되어 기쁘고, 뇌혈관 중재의료기기 업체로서 성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며 “향후에도 시지바이오는 차세대 스텐트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수입 제품의 국산화에 기여함과 동시에 뇌혈관 환자들에게 우수한 제품으로 합리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비바시스템즈코리아, 알보...
메드트로닉의 새로운 이식...
IT 휠체어, 전동의수 등 장...
휴온스메디케어, '병원균 ...
환자 고통 줄여준 '올림푸...
다음기사 : 식약처, 'X선 투시진단장치 기술문서 작성 방법' 안내 (2022-07-14 15:32:10)
이전기사 : 루트로닉, 신제품 ‘더마브이’ 인허가 세계 10개 기관 돌파 (2022-07-12 18:35:1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 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